Posted in 튜토리얼&팁

건강보조식품 해외직구 오플(Ople) vs 아이허브(iHerb) 비교

건강보조식품에 대한 이해

건강보조식품 하면 보통 어떤게 떠오르시나요? 대표적인 예가 비타민이 아닐까 싶습니다. 비타민을 구매할 목적으로 흔히 네이버에서 검색을 하게 되면 엄청난 양의 검색결과가 나오죠. 무엇이 더 좋다고 서로 홍보를 해대는 탓에 정보의 홍수속에서 헤매는게 보통입니다.

과거에 건강보조식품을 판매하는 쇼핑몰에서 일을 했던 적이 있는데요. 재미있는 점이 무엇이었냐면, 일종의 레시피(?)를 제공하면 모 제약 회사에서 주문자생산방식으로 제작해주는 사례를 본 적이 있습니다. 사실상 우리가 먹는 비타민을 비롯한 건강보조식품들이 대부분 이런 방식으로 만들어지죠.

유산균의 경우엔 뭐 10종이다. 8종이다. 12종이다 해서 종류를 다르게 하거나 10억,100억,50억 등 유산균 함량을 두고 변화를 주기도 합니다. 거기다가 뭐 김치에서 추출한거다, 임산부에게 좋다 등등 각각 새로운 장점을 무기삼아 내세우기도 하죠.

결론적으로 이야기하면 건강보조식품은 특정 브랜드가 월등하게 뛰어난 경우가 흔치 않습니다. 대부분 홍보가 잘 되어서 잘 팔리는 제품들이 많죠. 단적인 예가 중성비타민으로 유명한 솔x라는 브랜드입니다. 에스터-C라는 중성비타민을 솔x에서만 다룬다고 생각하기 쉽상입니다만, 다른 브랜드에서도 취급하고 있습니다. 에스터-C 비타민에 대한 특허가 솔x의 독점적인 권한이 아니기때문이죠. 비타민C에 대한 특허를 갖고 있는 회사는 단 두 곳, 스위스와 중국에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사실들을 따져보면 비싼 브랜드보다, 비슷한 성분과 함량을 가지고 있으면서 저렴한 제품을 고르는게 중요하다고 볼 수 있는데, 이 말도 사실 무척 포괄적이고 애매한 부분이 많죠. 그러다보니 보통 사람들의 입소문을 타고 많이 팔린 제품들을 찾는것이 일반인거 같습니다.

국내제품들은 생각보다 무척 비쌉니다

국내 제약회사에서 만든 건강보조식품들을 보면 생각보다 무척 비싸다는걸 느끼는데요. 사실 해외직구 사이트들을 알기 전에는 건강보조식품은 그저 돈 많은 사람들이나 챙겨먹는 호사라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러다가 어머니께서 미국에 다녀오실 일이 있어서 미국의 건강보조식품들이 얼마나 저렴한지 모른다고 하시는 이야기를 하셨었는데, 때마침 국내에서도 해외직구 바람이 불고 있을 무렵이었죠.

건강보조식품 사이트 오플
ople.com

대표적인 해외 직구 건강보조식품 사이트 오플 , 아이허브

그래서 이리저리 알아보다보니 대표적으로 알려진 사이트가 오플(ople.com)아이허브(iherb.kr)이더군요. 처음에는 아이허브를 먼저 접했는데요. 아이허브같은 경우엔 웹사이트 디자인이 낯설다는 느낌을 주는데요. 한국에서 서비스하는 것이 아니라 미국에서 한국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한국뿐 아니라 세계 각지로 배송하는 글로벌 서비스를 지향하는 업체입니다.

오플의 경우에도 미국에서 서비스한다는 점은 같지만,  사업주가 일단 한국 사람이고, 글로벌 서비스라기보단 한국을 타겟으로 집중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사이트 디자인도 아이허브에 비하면 한국 사람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디자인, 한국에서 찾을 법한 수요를 충족시키는 카테고리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건강보조식품 아이허브
iherb.kr

구매할때 주의할 점

오플과 아이허브 둘다 한국 직배송이 가능하고, 개인 통관부호를 통해 한번에 구매할 수 있는 양이 제한적이긴 합니다만, 5만원 이상 구매시 배송비가 무료라는 점은 공통점입니다. 하지만 같은 제품을 두고도 가격이 조금씩 다릅니다. 어떤 제품은 아이허브에서 사는 것이 더 싸고, 또 어떤 경우엔 오플이 좀 더 쌉니다. 그래서 포인트를 고려한다던지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저 같은 경우엔 당장 결제하는 비용이 저렴한 쪽을 선택하는 편인데요.

오플의 경우엔 제가 줄곧 챙겨먹는 자로우 도피러스 EPS 유산균( 120 캡슐) 제품이 제일 저렴합니다. 그래서 이 제품에다가 다른 제품들을 같이 주문해서 한번 주문할때 5만원이상 주문해서 배송비를 절약하는 편으로 선택하고 있죠.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예를 든 것이고, 물론 다른 제품을 선호하시는 분들은 다른 선택이 가능할겁니다.

 

1

Written by 코르니유

방황하는 일러스트레이터. 질풍노도의 웹/그래픽편집디자이너. 귀가가 귀찮아 외출도 귀찮은 스페셜 귀차니스트. 철부지들을 싫어하지만, 정작 본인은 철들기를 거부하는 30대 아저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