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in 일상/잡상

DELL P2417H – 24인치 델 모니터 개봉기

생애 첫 델 모니터

DELL P2417H 는 제가 처음으로 구매해본 델 모니터입니다. 사용하던 모니터가 슬슬 수명이 다되서 화면이 안나오는 상황이 온지라, 더 이상 버틸 수가 없었습니다. 아무튼 지금까지는 계속해서 LG 모니터만 애용해왔던지라 나름 델 모니터는 새로운 도전(?)인 셈인데요. 일단 DELL 모니터 중에서 가성비가 훌륭하기로 정평(?)난 울트라샤프 모델을 둘러보다가 프로페셔널이라는 라인이 새로 생긴걸 확인했습니다.

DELL P2417H vs U2417H

IPS 패널을 사용한다는 점은 같습니다만, 울트라샤프보다는 색재현율 면에서 조금 떨어집니다. P2417H는 프로페셔널 라인 24인치 2017년형이라는 의미인데요. U2417H은 마찬가지로 울트라샤프 24인치 17년형이라는 의미입니다. 델 모니터는 기본적으로 눈에 피로를 덜어주는 플리커 프리라는 기능이 들어가 있습니다만, 프로페셔널 라인은 컴포트 뷰라고해서 조금 더 시각적인 피로를 줄여주기 위한 기능이 들어가있다고 합니다.

울트라샤프 모델과 최저가 면에서 몇 만원 정도 차이 나기때문에 99%의 색재현율을 갖고 있는 울트라샤프 모델로 가려다가 한 푼이라도 아껴보려고 82%의 색재현율을 갖고 있는 프로페셔널 라인으로 주저 앉았습니다. (새해에는 울트라샤프 한대 장만하고 싶네요…)

자세한 스펙은 링크를 누르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dell p2417h
출처 : 델
dell p2417h
이런 박스에 담겨져 옵니다
dell p2417h
박스를 열면 이런 구성품이 확인 됩니다.

 

구성품은 설명서, CD, VGA케이블, USB케이블,전원케이블, DP케이블, 그리고 모니터 스탠드와 모니터 본체입니다. 인상적이었던거는 모니터 구성품에서 한 번도 볼 수 없었던 USB 케이블인데요. 이 부분은 나중에 사진과 함께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

dell p2417h
이 부분을 서로 맞춰서 끼워주면됩니다.
dell p2417h
그리고 뒤집어서 아래와같이 보이는 나사를 돌려서 조여주면 끝납니다

모니터 스탠드는 이런식으로 결합할 수 있게 되어있는데요. 금속재질로 되어있다보니 무척 단단하다는 인상을 줬습니다. 최근 모델에서는 개선됐는지 모르겠습니다만, LG 모니터는 뭔가 플라스틱 스탠드에 아슬아슬하게 무거운 본체를 얹는다는 느낌이었는데, 델 모니터는 스탠드부터 무척 튼튼하네요. 조립도 어렵지 않은 관계로 여자분들도 쉽게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dell p2417h
모니터와 스탠드를 홈에 맞춰 끼워 조립하면 “달칵”하고 결합이 끝납니다. 모니터 암 등을 활용해야할 경우엔 스탠드와 분리하기 위해 툭 튀어나온 버튼을 눌러주면 쉽게 분리할 수 있습니다.
dell p2417h
위에서부터 USB 2.0 X 2, USB 업스트림 케이블 포트, VGA 케이블포트, DP케이블 포트 순입니다.
dell p2417h
USB 3.0 케이블 포트

USB케이블이 별도로 들어가있었던 이유는 케이블을 꽂으면서 알게 되었는데요. 모니터 자체에 USB를 꽂을 수 있도록 되어있었습니다. 케이블로 본체와 연결해줌으로써 모니터의 USB포트들도 활성화시켜줄 수 있습니다.

안그래도 USB 포트에 항상 목말라 있었는데 이 부분은 무척 반갑네요.

하지만 무엇보다 델 모니터를 구매하게 만든 결정적인 이유중 하나가 바로 피벗 기능입니다. 피벗은 모니터를 90도 각도로 회전시켜서 세로로 세워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인데요. 보통 저가형 모니터에서 이 기능을 지원하는 모델은 흔치 않습니다. IPS 패널을 탑재하고 대기업 모니터이면서 피벗까지 지원하는 회사는 델 밖에 없지 않을까 싶네요. 그리고  높이 조절을 할 수 있어서 모니터 받침이 없는 환경에서도 어느정도 눈높이에 맞출 수 있도록 조절하는데 용이할 걸로 생각됩니다.

dell p2417h
모니터만 돌린다고 화면도 같이 돌아가는게 아니더군요. 디스플레이 설정에서 화면 방향을 세로로 바꿔주어야합니다.
dell p2417h
22인치를 쓰다가 24인치로 왔을뿐인데도 무척 화면이 커보이네요. 둥둥이 배도 더 커보이고요.

여튼 조금 더 사용을 해봐야 제품의 장단점이 더 드러날 수 있겠습니다만, 일단 전반적으로 만족스럽다는 인상입니다. 과거에 구매했던 몇십만원짜리 모니터들을 생각하면, 20만원에 이 정도 완성도를 가진 제품을 손에 넣었다는 자체가 무척 새삼스럽긴 합니다. 돈이 없어서 프로페셔널 라인으로 만족하기로 했습니다만… 돈만 더 잘 벌면 27인치 울트라샤프로 가는게 목표입니다!  ㅋㅋ

0

Written by 코르니유

방황하는 일러스트레이터. 질풍노도의 웹/그래픽편집디자이너. 귀가가 귀찮아 외출도 귀찮은 스페셜 귀차니스트. 철부지들을 싫어하지만, 정작 본인은 철들기를 거부하는 30대 아저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