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콤 신티크 27″에 도전하는 Dell Canvas 델 캔버스 27″

Dell Canvas 27

출처 : dell.com / dell canvas 27

와콤 위주의 타블렛 시장

와콤이 타블렛 시장을 항상 독점해오고 있는 것이 늘 의아했습니다. 충분히 기술력을 갖춘 회사들이 있을텐데 어째서 타블렛 시장만큼은 한결같이 와콤인가 싶었던거죠. 덕분에 타블렛은 무척 비싸고 선택의 폭이 좁습니다. 뭐가 됐던 답은 와콤으로 항상 귀결되었기 때문이죠. 사실상 선택지가 없다고 보는 것이 현실적인 것 같습니다.

스펙을 보면 부가적인 편의사항이 변했을뿐 2009년에 발표된 와콤인튜어스 4 이후로 타블렛에서 가장 핵심적으로 눈여겨 볼 만한 내용인 감압레벨은 여전히 2048레벨입니다.  더 이상 미세한 압력을 감지한다는게 무의미한 상황이 되었기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렇다면 실질적으로 감압면에서는 타블렛이 나아갈 기술적인 정점을 찍었다는 상황이 되겠죠.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타블렛은 디스플레이와 결합해서 직접 화면에 그리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와콤 신티크는 정말 그래픽 디자이너나 디지털 페인팅을 하는 아티스트들이 선호하는 장비가 되어버렸죠. 하지만 가격대는 어마어마하고, 정말 큰 맘먹고 지르지 않는 이상 함부로 알현(?)할 수 없는 귀하신 제품입니다.

그런 상황에서 마이크로 소프트에서 최근 서피스 스튜디오라는 제품을 통해 와콤 신티크 제품에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그야말로 심플한 디자인에 PC 기능까지 함께 하고 있기때문에 많은 주목을 받았습니다. 와콤의 자리를 노리는 당찬 도전이라 보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만 그 자리를 노리는게 아니었습니다. 가성비로 늘 사람들에게 매력을 어필하던 델이 드디어 와콤 신티크 27″에 도전장을 내놨습니다.

dell canvas

이미지 출처 : http://www.digitalartsonline.co.uk/news/creative-hardware/dell-canvas-is-low-cost-version-of-wacoms-27-inch-cintiq/#1

Dell Canvas 27

the Dell Canvas가 선보이기 전까지 와콤 신티크 27인치에 대응하는 모델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 스튜디오 뿐이었습니다만, dell canvas가 나오니 이제는 마이크로 소프트 서피스와 비교대상이 됐습니다.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는 와콤 신티크 27과 겨루기에 걸맞는 모델이 무엇이냐가 관심사가 된거죠.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스튜디오 관련기사 

Dell(델) 캔버스 27 관련기사

일단 큰 맥락에서는 27인치 타블렛 시장을 통해 디자이너/아티스트 들을 타겟으로 했다는 점이 공통점이고, 서피스 스튜디오의 경우엔 아이맥이 갖고 있는 유저층도 흡수하고픈 욕망을 엿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타블렛 본연의 기능으로 파고 들어가보면, 서피스 스튜디오는 1024 감압레벨, 델 캔버스는 2048 감압 레벨을 갖고 있습니다. 서피스 스튜디오는 10점 멀티터치, 델 캔버스는 20점 멀티터치라는 점도 다르네요. 그 외에 윈도우 10으로 OS를 제한적으로 지원하고 있어 맥 사용자들을 외면하고 있다는 것이 아쉬운 점입니다.

무엇보다 델 캔버스는 델이 그동안 추구해온 가성비라는 측면에서 무척 구미가 당기는 가격적인 메리트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스튜디오는 아이맥과 와콤 신티크 양쪽을 다 겨냥하고자 했다면, 델 캔버스는 와콤 신티크만 바라보고 대응하고자 했다는 느낌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델 캔버스 쪽에 한 표 던져주고 싶네요.

 

3
4 답글
    • 코르니유 says:

      작성한지 시일이 지난 포스팅이라 현재로선 달라진 내용도 많습니다. 와콤에서는 8192의 압력감지레벨을 갖춘 모델도 있고, 델 캔버스 말고도 다양한 액정타블렛이 많이 나왔더군요 🙂

      응답
      • 현
        says:

        어휴.. 정성스런 답급 감사합니다. 저는 와컴의 거의 모든 모델을 다 써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와컴제품을 사용했는데요. 처음 그라파이어, 인튜오스. 액정으로는 DTU 710,21인치가 이 최초모델이었죠. 약 20여년정도 전일까요? 부끄럽지만 제가 그래픽
        경력이 좀 됩니다. 번 돈은 없어도..하하;;; 이때부터 액정모델을 썼는데… 다 별로..

        지금은 QHD 27인치 모델살까 말까 망설이며 유투브 해외리뷰포함해서 몇년째 보고 있는데요. 아무리 압력감지가 높아지고 사이즈가 커져도 와컴의 고질적인 병인 모서리에서 커서가 버벅대는 것은 여전한듯 하더군요. 여튼 와컴에 실망이 참 큽니다.

        마이크로 소프트도 서피스 스튜디오라는 아예 컴퓨터 일체형 내놨지만 레이턴시가 제법있더군요. 현재 사용중인 것은 컴패니언입니다만. 이거 프로그램 메뉴들이 넘 작아서 돋보기가 필요할 정도에요,,ㅜㅜ; 13인치는 작품하기 정말 힘들더군요..

        지금 주로사용하는 것은 아이패드프로12.9인치 2세대인데. 사실 아이패드는 사용치 않다가 애플펜슬이 나왔다길래 1세대를 사봤는데. 이게 장난이 아니더군요. …A10X 퓨전칩을 장착한 2세대는 현존하는 가장 완벽한 액정기록장치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인쇄용300dpi 이상은 물론 영상물도 4K 급의 파일을 지원해서 전혀 버벅임 없이 제작할 수가 있고, 정확도나 압력감지는 말할 것도 없고, 붓의 필력이 그대로 전달 됩니다. 물로 펜으로 하는 것도 감지가 장난이 아닙니다.

        특이한 장점은 도큐멘트라는 앱을 쓰면 내컴퓨터가 서버가 되어서 직접 파일공유를 할 수 있습니다. 그전에는 크라우드를 사용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는데…. 물론 뭐 맥을 사용하면 옆으로만 가져가도 하던 바로 무선 공유가 됩니다만. 맥이 고유칩을 버리고 인텔칩을 사용한 이유로는 사용치 않습니다. 파워맥 G4 가 제 마지막 맥이었습니다.. 하기사 이때 마이크로소프트 컴퓨터는 게임기에 불과했기 때문에 그랬는데..지금은 뭐 그런대로 괜찮더군요..

        …어휴.. 고마우신 답글에 제가 말이 너무 많았군요. 저는 아이패드프로 2세대가 사이즈만 24인치 정도 키우면 정말 소원이 없겠습니다. 과거에도 매킨토시의 고유칩은 정말 대단했습니다. A10X 퓨전칩은 정말 놀랍습니다. 점점 더 좋아지겠지만….. 사이즈만 커져도 뭐 엄청나니까요… 대신 기동성은 완전 제로가 되겠지요. 하하…사실 아이패드들고 나가서 직접 크로키나 스케치 하는 맛이 정말 좋거든요..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신 나날 되시길 기원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응답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