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Q 인디자인 준비하시는 분들을 위한 소소한 팁

GTQ 인디자인을 준비하시는 분들이 생각보다 좀 있는 것 같습니다. 네이버 블로그에 댓글로 이것저것 좀 물어보시는 경우들이 있습니다. 질문을 받으면서 느낀건 인디자인에 대해서 처음 접하는 사람들이 막연한 두려움을 갖고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물론 새로운 프로그램을 접하는 상황에서 누구나 가질 수 있는 당연한 반응입니다만, 개인적인 경험에 비춰본다면 인디자인이 그다지 두렵지 않았던지라 왜 그랬을까 생각해봤습니다.

일러스트레이터와 무척 흡사합니다.

인디자인은 DTP 1 라고 불리는 프로그램입니다. 그래서 벡터프로그램이라고 분류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출력/인쇄를 목적으로 한 편집프로그램이기때문에 일러스트레이터가 갖고 있는 벡터 방식과 비슷하게 접근하고 있습니다. 사실 한 두 페이지 정도의 작업이라면 일러스트레이터로 작업하는 것이 오히려 더 효율적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인디자인은  페이지 넘버를 자동으로 넣어주거나, 백그라운드 레이아웃을 유지 시켜주는 기능처럼 좀 더 많은 페이지를 관리하기 편리한 기능을 특화하여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출판이라는 목적에 좀 더 쉽게 도달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그런 부분들을 제외하면 일러스트레이터와 흡사한 부분들이 많아서, 일러스트레이터를 다룰 줄 아는 사람들이라면 한결 수월하게 접근할 수 있습니다. 배워야할게 그만큼 적어지기 때문이죠.

쿽 익스프레스를 다뤄본 적이 있습니다.

출판사 표지 외주 일을 받아서 하다가, 쿽을 다룰 줄 알면 일감을 더 받을 수 있을 것 같다는 기대감을 갖고 학원에서 한달짜리 단과 주말과정을 들어본 적이 있습니다. 쌩뚱맞게도 그 출판사는 한글97로 내지 편집을 하는 곳에 외주를 주고 있어서 별 의미는 없게 되버렸습니다만… 아무튼 그때 DTP 프로그램에 대한 개념을 배운 것이 좀 도움이 됐던 것 같습니다. 어찌됐건 현재 쿽 익스프레스는 버전업하며 꾸준히 출시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더 이상 실무에서 활용되는 곳이 없어서 배울 의미가 없어졌습니다.

그럼 초보자는 어떻게 시작해야하나

초보자들은 보통 해당 분야의 동영상이나 책을 먼저 찾기 마련입니다. 나쁘지 않은 방법입니다만, 위의 두 가지 매체를 활용하는 접근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해보고자 합니다.

보통 유튜브에 올라온 동영상은 초보자를 대상으로 하는 내용들이 흔치 않습니다. 디자인 프로그램을 개념적인 부분부터 이해시키려면 무척 많은 설명이 필요하기 때문이죠. 아주 지루한 동영상이 되기 쉽습니다. 접근이 쉽지 않죠.

그래서 어느정도 이해를 하고 난 뒤에 필요한 내용들을 습득할 때 짤막하게 팁을 얻고자 한다면, 동영상도 제법 추천할 만한 방법이 됩니다.

자신이 정말 아무것도 모른다면, 책을 선택하는 것이 차라리 낫습니다. 하지만 책도 함정이 있습니다. 실무에서 많이 다루지 않는 부분까지 죄다 끌어다 설명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불필요하다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방대한 내용이 초보자에게 오히려 혼란을 준다는 점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초보자는 책을 전부 통째로 마스터할 생각을 하지마세요

책 쓴 사람도 책 쓰면서 새로 공부하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실무에서 쓰이는 알짜 팁을 모아놨다면, 그 책은 초보자를 위한 책이 아닙니다. 저자의 현장 경험이 녹아있는 내용이기에 중급자 이상에게 도움이 될 것입니다.

초보자는 아주 간단한 것부터 따라해서 만들어보고, 예제에서 익힌 기능으로 전혀 다른 자신만의 디자인을 만들어보셔야 합니다. 그러면 분명 기억나지 않는 부분이 생길 거고, 다시 책을 들여다보게 될 겁니다. 그렇게 부딪히면서 몇 번 그 기능을 써보면 책을 안 보고도 쓸 수 있게 될 겁니다. 그럼 자기 것이 되는거죠. 그렇게 필요할때마다 한 가지 기능씩 익히는 겁니다.

다시 한 번 강조합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전부 마스터하지마세요. 초보자가 가장 흔하게 하는 실수는 책을 통째로 외우겠다고 마음 먹는 겁니다.

자격증 시험까지 기간이 얼마 안남았는데 언제 한가하게 하나하나 익히나?

애석하게도 단기간 완성이란 것은 없습니다. 다만, 자격증 시험이 갖고 있는 한계를 생각해보면 방법은 있습니다. 자격증 시험은 난이도를 일정하게 유지해야할 필요가 있고, 그럴려면 문제의 유형이 앞 뒤 차수의 시험과 전혀 색다르게 출제될 수가 없습니다. 그 말인즉슨,  반복해서 이미지와 내용만 교체해서 같은 틀을 활용하고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때문에 기출문제를 시험 시간내에 풀 수 있다면 해당 시험에서 고득점을 얻어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자격증 취득 그 자체가 목적이라면, 급수에 따른 커트라인보다 조금 더 높은 점수를 얻으면 그만입니다. 기출 문제를 100% 완벽하게 풀지 못하더라도 70% 이상 완성 시킨다는 생각으로 준비해보는 겁니다. GTQ는 100점에서 틀릴때마다 점수를 차감하는 감점식 채점을 하고 있습니다. 단기간에 반드시 자격증을 취득해야한다면 이 방법을 취하는게 확률이 높아질 것입니다.

물론 이런 방법을 추천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자격증만 있고 실무에서 전혀 활용을 못하면 직장에서 왕따당합니다. 월급루팡  기왕 따는 자격증인데, 자격증 취득에만 목적을 두지 말고 해당 프로그램에 운용에 대해서 인정받는데 목표를 두었으면 좋겠습니다.

그 외에 GTQ  자격증 시험을 볼때 한 번 쯤 읽어볼 만한 내용들을 정리한 포스팅이 있어 아래 링크를 걸어두었습니다. 참고가 되길 바랍니다.

그 외에도 GTQ를 준비하는 분들을 위해서 도움이 될만한 글들을 아래에 정리해놓았습니다.


  1. DeskTop Publishing 탁상 출판 
1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