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in 웹디자인

SASS, COMPASS, SUSY, BREAKPOINT 설정

 SASS, COMPASS, SUSY, REAKPOINT 소개

간략하게 정리하자면 sass,compass,susy,breakpoint는 아래와 같다.

  • SASS – CSS를 더욱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작성할 수 있도록 도와주어 관리, 재사용에 유리하다
  • Compass – SASS Framework : SASS를 좀 더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되어있는 프레임워크
  • SUSY – Grid System Framework : 그리드 시스템을 이용하여 편리하게 레이아웃을 잡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프레임워크
  • Breakpoint – SASS용 미디어쿼리 라이브러리 : 반응형 웹 사이트를 제작할때 미디어쿼리를 쉽게 삽입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라이브러리

sass 설치

먼저 윈도우 환경이라면, http://rubyinstaller.org 에서 루비를 다운로드 받아 설치해야한다. sass가 꼭 ruby기반에서 돌아가는 것만 있는 것은 아니지만, susy2를ruby기반 sass가 완벽 지원하기 때문이다. 참고로 아래 내용들은 우분투 16.04.2에서 설치하는 과정들을 적어놓았지만, 루비를 이용한 설치이므로 윈도우와 큰 차이는 없을 것이다.

루비가 설치되어 있는 상태에서 커맨드 창을 띄워 아래 명령어를 순서대로 입력해서 sass와 compass를 설치한다. 우분투라면 루트 권한으로 설치했기때문에 sudo 명령어는 생략했다. 루트상태가 아니라면 ‘sudo gem install sass’ 와 같은 식으로 앞에 sudo를 붙여줘야한다.

Susy와 Breakpoint를 설치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여기서는 ruby를 이용해서 설치하도록 한다.

설정

설치가 모두 이뤄지고 나면, config.rb 파일에서 susy와 breakpoint를 사용할 수 있도록 설정해줘야한다.

sass

위의 이미지처럼 compass를 설치하면 맨 처음에 require ‘compass/import-once/activate’ 명시가 되어있다. 그 밑에 require ‘susy’ require ‘breakpoint’ 를 추가해주어 susy와 breakpoint를 사용한다는 것을 알려줘야한다.

require 밑에 명시된 부분들은 수정이 가능한 부분들이므로 자신에게 맞도록 바꾸면 된다. http_path에서는 실제로 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폴더를 명시해줘야하고, css_dir에는 sass 파일이 css로 컴파일된 결과물이 저장될 위치다. sass_dir는 작업중인 sass 파일의 위치, images_dir와  javascripts_dir는 이미지와 자바스크립트 파일이 저장될 위치다.

그리고 난 다음에는 sass 파일에 compass와 susy, breakpoint를 사용한다는 것을 또 알려줘야한다.

compass/reset, compass/css3, compass/typography, compass/utilities는 선택사항들이고, compass,susy,breakpoint가 지금 설치한 것들을 활용하기 위해서 필수로 명시해줘야하는 부분들이다. 나머지는 필요에 의해 추가된 것들이다.

나머지로 추가된 파일들은 저렇게 연결 – @import만 해주면 된다. 지금 수정한 sass 파일만 컴파일 하면 나머지는 알아서 연결되기때문에 모든 sass 파일을 컴파일 할 필요가 없다.

sass는 작성만 해주면 바로 css처럼 웹페이지에서 읽어들일 수가 없다. 그래서 sass로 작성된 파일을 따로 css로 컴파일 해주어야한다. 이러한 과정또한 compass가 알아서 해준다.

위와 같은 준비가 다 끝나고나면 커맨드 입력창에서 아래와 같은 명령어를 입력해준다.

위의 스크린샷에서 볼 수 있듯이 이제 컴파스는 sass 파일을 지켜보면서, 사용자가 sass 파일의 내용을 바꾸고 저장할때마다 css로 바꿔서 아까 지정한 css_dir에 파일을 저장해줄 것이다. 그래서 html문서의 head 부분에 css_dir에 명시된 파일을 link로 css파일을 연결해주면 sass로 작성된 문서가 체계적으로 정리되서 출력될 것이다.

0

Written by 코르니유

방황하는 일러스트레이터. 질풍노도의 웹/그래픽편집디자이너. 귀가가 귀찮아 외출도 귀찮은 스페셜 귀차니스트. 철부지들을 싫어하지만, 정작 본인은 철들기를 거부하는 30대 아저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