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Eco Bee Farms 클로버 꿀 구매후기

오플에서 가끔 유산균을 구매합니다만, 5만원이 넘어야 무료배송이 되다보니 실험삼아 하나씩 다른 물건들을 사봅니다. 이번에는 마침 꿀이 다 떨어져서 꿀을 사봤는데, 브랜드 이름이… Y.S(영삼이) 꿀이네요. 여튼 천조국에서 A등급을 받았다고 하니 믿고 시켜봤습니다. 게다가 오플닷컴에서 구매할때는 적립금이 없어서 좀 아쉬웠는데, 이제 네이버 스토어팜에서 살 수 있어서 네이버페이 포인트가 적립되서 좋네요ㅋㅋ

오플
영삼이 꿀과 유산균

907그램에 15,200원이긴 합니다만, 국내산 사양벌꿀과 비교하면 좀 비싸고 천연벌꿀에 대면 비교적 저렴한 편입니다. 근데 미국에서도 사양벌꿀이란게 있나 모르겠네요? 사양 벌꿀이라는게 벌에게 설탕을 먹여서 나온 결과물이다보니 천연벌꿀과는 성분과 효능에서 엄연히 차이가 있습니다. 관련기사

 

식품에 대해서 워낙 깐깐한 기준을 들이대니 아마 사양벌꿀은 꿀이라고 취급도 안할거 같다는 생각이 들긴합니다만, 자세한건 모르겠으니 일단 제쳐두고 맛을 봤습니다. 향이 좀 독특하다는 구매평이 있었는데 , 저는 그렇게 역하거나 이질적으로 느껴지진 않았어요. 예전에 스웨덴에 사시는 이모가 보내주셨던 꿀이 오히려 향이 더 독특했었던 것 같네요. 그런 학습효과(?)덕인지 너무 달지도 않고 딱 좋았던 것 같습니다.

 

인위적인 단맛이 아니라 은은하게 퍼지는 단맛인지라 거북한 느낌은 없었어요. 허니스틱도 저렴하게 팔고 있던데 역시 인기 상품인지 품절되버리는 바람에 이번에는 구매하지 못했으나, 다음에는 기회를 엿봐서 한 번 사봐야겠어요.

 

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