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샵 과외

휴일에 포토샵 1:1 과외를 진행했습니다. 교육을 받게 되신 분은 취미로 사진 촬영을 하시고, 직장에서는 프리젠테이션 자료를 만들면서 포토샵이 필요해서 배우게 되셨다고 합니다. 첫 시간이라 대략적인 인터페이스와 디지털 이미지를 다루는데 필요한 기본적인 이론들에 대한 교육과 더불어 직접 실습하면서 툴을 익혀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처럼 포토샵은 전문가의 전유물이 아닌 대중적인 툴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처음 접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복잡한 인터페이스와 수 많은 기능에 압도되어 섣불리 다가가기 어려운 것도 사실입니다.

인터넷에 아무리 많은 자료들이 공개되어 있다한들 초보자 입장에서는 무엇을 찾아서 익혀야할지도 막연하게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 그야말로 구슬이 서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는 말이 실감 나는 상황입니다.

그래서 초보자 입장에서 포토샵을 가르쳐 드리기 위해 많이 고민해보았습니다. 툴을 다루는데 이미 익숙해진 숙련된 전문가들 입장에서 초보자의 막연함을 이해하기에는 이미 잊혀져버린 개구리 올챙이적 시절 이야기가 되어버렸습니다.

그래서 초보자들과 많은 대화를 나눠 보았습니다. 무엇이 막연한지, 그들이 왜 이해하기 어려워하는지, 이론적인 접근을 어떻게 해야 수월하게 이해하고 받아들이는지 살펴보고 다양한 방법으로 설명해보았습니다.

딱딱한 이론적인 내용도 이해하기 쉽게 예를 들어서 그림과 곁들여 설명해드립니다. 이러한 부분들을 공부하고나면 그동안 이유없이 답답하게 느껴졌던 부분들을 해소하고 더 나아가 스스로 학습할 수 있는 능력이 생깁니다. 물고기를 잡아주기보다 스스로 물고기를 잡게 만들어 드리는 것이 바로 제가 지향하는 목표입니다.

0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