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국내에도 크리타에 대한 서적이 나왔습니다. 무척 반갑네요.

크리타는 포토샵,페인터와 같은 비트맵 방식의 드로잉 어플리케이션입니다. 크리타는 기부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을 뿐 오픈소스 즉, 무료로 배포되는 소프트웨어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크리타는 꽤 수준높은 퀄리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맥, 윈도우, 리눅스 등 다양한 OS에서 작동하고 있어서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크리타는 드로잉에 특화된 툴 답게 포토샵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기능들이 있습니다. 패턴 드로잉이라던지, 좌우 대칭으로 그려주거나, 만화경처럼 다각도로 그릴 수 있는 다중 붓 도구같은 기능들 이외에도 무료 소프트웨어가 맞나 싶을정도의 퀄리티를 보여줍니다.

 

책의 내용들을 몇 장면 찍어봤습니다. 밑그림을 스캔해서 불필요한 부분들을 정리하고 라인만 살려서 채색하고 완성하는 과정을 다루고 있습니다. 크리타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기능들을 사용해서 작업하는 내용들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크리타는 포토샵에 비해서 회전과 반전하는 기능이 편리합니다. 포토샵에서는 Rotation 이외에는 반전시키고자 한다면 별도의 단축키를 생성해서 만들어야하는데, 크리타는 처음부터 관련 기능들이 단축키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포토샵과 단축키가 약간 다르게 지정되어 있는 부분들이 있는데, 원한다면 포토샵과 같은 단축키로 지정해주는 옵션도 있습니다. 여러모로 사용자가 드로잉하는데 편의를 많이 제공하고 오로지 순수하게 그림 그리는 재미에 집중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이 설계되어 있습니다.

수채화풍의 느낌도 살릴 수 있는 것을 보여주는 튜토리얼 입니다. 책은 스케치북에 그린 밑그림을 가져와서 다루는 방법부터, 셀 애니메이션 스타일, 아크릴/유화풍, 수채화풍 스타일까지 다양한 화풍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책 후반부에 다루고 있는 소소한 팁들은 크리타를 통해 좀 더 폭 넓고 편리한 이미지 편집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일본에서 쓰여진 책 답게 다뤄지고 있는 튜토리얼의 화풍은 대부분이 일본 아니메 스타일로 다뤄지고 있습니다만, 해외 유저 들이 올린 작업들을 보면, 회화수준의 작업들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크리타가 한국어로도 서비스가 되고 있고, 국내에도 관련 서적이 출시 되었다는 것은 무척 반가운 일입니다. 포토샵, 페인터는 물론이거니와 최근 클립스튜디오, 사이툴과 같은 드로잉 툴들도 많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만, 크리타도 그 못지 않은 재미있고 훌륭한 툴입니다.

본 서적의 출간으로 국내에도 크리타 유저가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구매에 대한 정보는 아래 링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해당 리뷰에 쓰인 도서는 출판사로부터 제공받았습니다. 

0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