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샵은 아주 오랜시간동안 큰 변화없이 인터페이스를 유지해왔습니다. 그 말은 즉 버전에 크게 구애받지 않고 기능들을 찾아쓸 수 있다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포토샵에서는 주로 아래와 같이 큰 맥락으로 나눠서 볼 수 있습니다.

  • 메뉴표시줄
  • 툴패널 + 옵션바
  • 캔버스
  • 윈도우 패널

이러한 화면구성을 효율적으로 이용하며 자기만의 방법으로 작업하는 다양한 방식들이 존재합니다. 이렇듯 정해진 인터페이스지만, 정답은 없습니다. 오히려 더 나은 방법이 여러사람의 아이디어 속에서 계속해서 나오고 있습니다.

포토샵을 통해서 나오는 다양한 이미지들도 결국 이러한 기본 기능을 어떻게 조합해서 잘 사용하느냐에 따라 퀄리티가 다르게 나옵니다. 모든 메뉴를 다 잘 알 필요는 없습니다. 필요한 것만 익히면 됩니다.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그렇게 포토샵을 활용하고 있고, 지나치게 많은걸 알아야할 필요도 없습니다.

보시다가 궁금하신 점 있으면 댓글 남겨주시고, 구독 및 좋아요도 부탁드릴께요. 계속되는 컨텐츠 생산에 큰 응원이 되어줍니다.

 

0

Leave a Reply

avatar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