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리치

파일:블리치(영화).jpg

넷플릭스에 블리치가 올라왔더군요. 블리치는 쿠보 타이토의 만화 원작으로 우연한 계기로 사신의 역할을 대행하게 된 쿠로사기 이치고가 호로라고 불리는 괴이한 영혼들을 상대로 싸운다는것이 주된 내용입니다.

뭐 각설하고 일단 일본은 만화왕국답게 끊임없이 만화를 기반으로 영화 실사화에 끊임없이 도전하는 상황입니다. 어릴적 추억을 떠올려볼법한 작품들이 나왔기에 반가워서 손댔다가, ‘이럴거면 왜 영화로 만들었냐’고 투덜대게 만드는 경우가 참 많았죠.

결론적으로 이야기하자면, 이 영화도 영 아니올시다이긴 합니다(…) 하나같이 아이돌이나 신인급 배우들만 드글대는 이유인지 몰라도 기본적으로 연기를 잘하는 중년 배우층이 정말 희박합니다. 에구치 요스케는 그렇다 쳐도 나가사와 마사미가 엄마 역할로 나온다는게 참 세월을 느끼게 하는 대목입니다 ㅎㅎ

장르가 장르인 탓인지 몰라도 유난히 블리치를 보면서 느끼는건, 배우들이 하나같이 눈깔 사납게 뜨는 연습만 한건가 싶을정도로 표정 변화가 참 제한적입니다. 인간의 희노애락중에 노怒만 존재하나 싶을 정도. 악평만 늘어놓긴했습니다만, 그래도 칭찬해주고 싶은 부분들을 보자면, CG가 옛날에 비해서는 그래도 잘 어우러지는거 같습니다.

그랜드피셔라는 보스급 악역캐릭터가 나올때 눈에 보이지 않는 악령이 물질세계에 끼치는 영향을 자연재해로 표현했다는 점이 나름 설득력 있게 다가왔고, 검술 액션이 박진감 넘치게 그려졌습니다.

그것 이외에는 이런류의 장르가 품고 있는 특징이자, 동시에 앞으로 더 나아갈 수 없는 한계라고 보이는 – 끝없는 독백과 더불어 따뜻한 인간성을 나약함으로 그려내고 있는 – 부정적인 표현이 여전히 작용한다는 점이 좀 아쉬웠습니다.

쿠치키 바쿠야의 일전이 주인공은 절대 패배할 수 없다는 1960년대 후반에 나온 내일의 죠의 스토리 패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점 또한 지루함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주인공에 비해 압도적인 힘을 가진 자와의 일전은 이런식으로 지리멸렬하게 전개될 필요가 없습니다. 좀더 깔끔하게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면 차기작에서 좀 더 극적인 변화를 보여주겠거니 싶을텐데, 이대로는 차기작은 안만들겠다고 선언하는것처럼 보여서 그냥 다 내려놨구나 싶을 정도.

아무튼… 킬링타임용으로도 좀 아쉬운 점이 많은영화. 하지만 그냥 블리치를 너무 좋아하는 팬이라면 그냥 팬심으로 눈 딱감고 볼 수도 있을것 같네요. 물론 저는 호기심으로 시작해 오기로 끝낸걸 후회하고 있습니다. 그냥 오기 부리지말걸…

0

Leave a Reply

avatar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