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디자이너로써 코딩을 전혀 하지 않고 오로지 디자인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에서 일하는 분들이 무척  부럽습니다. 그 분야에서 스페셜리스트로 인정받은 분들이라고 볼 수 있는지라, 저는 가볍게 겉만 핥으며 다니는 – 아주 라이트한 제네럴리스트로 늘 스페셜리스트에 대한 부러움을 갖고 있죠.

저는 주로 중소기업, 그것도 쇼핑몰에서 근무한 경력이 많다보니 자연스럽게 오만걸 다 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HTML/CSS도 사실 원해서 했다기보다 자연스럽게 제가 떠맡게 된 경우인데, 생각보다 재미있어서 계속 공부하게 되었습니다.

요즘은 UI프레임워크들이 많이 등장하면서 웹디자이너의 자리가 더더욱 좁아지고 있는데요. 개발자들이 디자이너 밥줄을 끊네 꼭 그런 이유가 아니어도, HTML/CSS로 자신의 디자인을 어떻게 구현하는지 이해하면 도움이 많이 됩니다. 

포토샵에서 디자인한 결과물이 웹브라우저로 올라가면 어떻게 되는지 이해한다는 것은 그것을 모르고 할 때와는 차원이 다른 경험이 될 것입니다. 포토샵에서 그려보기만 한 디자인은 디바이스의 크기에 따라 달라짐을 쉽게 예측하기 어렵습니다. 

마치 전단지와 리플렛이 홍보물이라는 큰 맥락은 같을지 몰라도 전단지와 달리 리플렛은 어떻게 접을 것인가에 따라서 보는 사람의 행동도 예측해야하듯 모바일과 태블릿 데스크탑 등 다양한 디바이스에 따라 변화가 필요합니다.

윈도우7의 서비스 지원이 종료되면서 구형브라우저도 함께 자취를 감추기를 기대하지만, 아직까지 익스플로러가 웹 레이아웃 구현의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레이아웃을 구현하는 기술은 flexbox를 넘어 grid-layout으로 진보해도 국내 환경상 여전히 float를 이용해야하는 경우가 많지요. 일단은 익스플로러에 대한 대응을 고려하지 않고 크롬 웹브라우저를 기준으로 학습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일단은 크롬으로 제작한 뒤 익스플로러 11을 기준으로 필요한 부분을 수정하거나 추가하는 방식으로 크로스 브라우징에 대응할 예정입니다.

그 동안 실무에서 사용했던 기억들을 되살려 조금씩 정리하며 공부한 것들을 다시 확인하는 기회를 가질겸 연재를 시작해봅니다.

학습목표 

  • HTML과 CSS의 차이와 용도 이해
  • 직접 디자인한 것들을 html/css로 구현해보기

준비물 

관련글

0

Leave a Reply

avatar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