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러스트레이션과 디자인 관련 내용도 함께 다루고 있습니다.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를 공부하는 방법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를 잘 하고 싶다.

오늘은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를 공부하는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해보고자 합니다. 최근에 카카오톡 단톡방 ( https://open.kakao.com/o/gMkZ8jB ) 을 만들고 많은 분들과 대화를 나눠보았습니다. 주로 입문자 입장에서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는 막연하고 어찌할바를 모르게 만드는 프로그램일 수 밖에 없습니다. 생판 만나본 적이 없는 미지의 존재이기 때문에 더욱 두려움이 클 것입니다. 다행인 점은 저도 그랬고 누구나 처음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를 만났을때 같은 인상을 받았다는 것입니다. 포토샵과 일러스트레이터에 대해서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이제부터는 그냥 통칭 포토샵이라고 정하고 이야기를 계속하겠습니다.

어디서부터 어떻게 만져야할지 모를겁니다.

화면을 빼곡히 채우는 알 수 없는 메뉴와 도구들이 위압감을 주고, 이걸 도대체 어디서부터 어떻게 만져야할지 모른다는 느낌을 받았을 것입니다. 걱정마셔야 할 점은 그 곳에 있는 기능을 모두 알아야 포토샵을 쓸 수 있는게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대부분 현업에서 종사하는 디자이너들도 실제로 포토샵의 기능을 100% 전부 다 알고 쓰는게 아닙니다. 특별히 geek 성향을 가진 사람들이 아니라면 굳이 그 안의 기능을 다 뜯어보지도 않고 그냥 늘 쓰던걸 쓸 뿐입니다. 더구나 툴을 사용하는 사람이 종사하는 분야에 따라서 사용하는 기능들도 제한적입니다. 이제 슬슬 무엇을 이야기하는지 눈치 채신 분들도 있을겁니다.

결국 공부하지 말라는 이야기입니다.

황당한 이야기일 수 있습니다. 공부하지 않고 어떻게 쓴단 말인가 싶겠죠. 정확하게 이야기하면 포토샵을 필요한 부분만 익히라는 이야기입니다. 대개 현존하는 책들은 포토샵의 A to Z까지 모조리 다루고자 하는 성향의 책들이 많습니다. 포토샵을 익히는 입장에서는 사실 쓸데없는 기능까지 익히는 상황이 될 수 있습니다. Blending mode에서 overlay와 multiply가 수학적으로 어떤 연산을 통해 이미지가 변하는지 외울 필요도 없음에도 불구하고, 책에는 그렇게 쓰여있으니까 마치 외워야 할 것 같은 느낌도 들겠죠?

입문자 단계에서는 그런걸 외우는 것보다 이걸 눌렀을때 어떻게 변하는지 시각적으로 먼저 확인을 해봐야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다음에는 그 시각적인 확인을 검증하기 위해서 반복적으로 연습해서 체득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자 그럼 여기서 다시 한 번 생각해보죠. 그저 블렌딩 모드를 확인하기 위해서 똑같은걸 계속 아무 의미없이 반복한다면 그게 할 맛이 날까요? 포토샵을 배우는 목적은 일단 뭔가 내가 생각하는 방향대로 이미지를 편집하거나 만들어내는 일이 아니었던가요?

무엇을 할 것인지 먼저 찾고 정합니다.

예를 들어 웹사이트용 배너를 만든다고 목적이 정해졌다고 가정해봅시다. 무슨 기능이 필요할지 대충 떠오르는 것들을 정리해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 Move tool(이동툴)

    • 레이어를 이동할때 필요한 툴
  • Rectangular Marquee Tool(사각선택툴) / Elliptical Marquee Tool(원형선택툴)

    • 이미지에서 영역을 선택할때 필요한 툴
    • 선택해서 지우거나 복사해서 붙이는 것이 가능하다.
  • Type Tool(문자툴)

    • 글자를 입력할때 필요한 툴
  • Blending Mode(합성모드)

    • 레이어끼리 합성할때 필요한 기능
  • Level 또는 Curves (레벨, 커브)

    • 이미지의 밝기, 컨트라스트, 채도 등 상태를 편집할때 필요한 기능

이 이외에도 필요에 따라 많은 기능들이 부가적으로 필요할 수 있겠지만, 일단 위의 5가지 기능으로도 결과물을 만들 수 있습니다. 어때요? 생각보다 많은 기능들을 쓰지 않죠? 이런 식으로 처음에는 적은 기능으로도 할 수 있는 것들을 목표로 연습해야합니다. 그렇게 몇가지 툴이 익숙해지고 나면 조금 더 높은 난이도의 이미지를 만드는 것에 도전할 수 있을 겁니다.

서적,튜토리얼을 활용합니다.

요즘은 해당분야별로 전문적인 내용을 집중해서 다루는 서적들도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을 찍는 분들이면 사진 보정에 관한 책을, 쇼핑몰을 하시는 분들이라면 쇼핑몰 상세페이지에 대한 책을, 편집 디자인을 하시는 분들은 편집 디자인에 대한 책을 몇권 골라서 둘러보시면 어떤 것을 만들 수 있는지, 무엇을 해야하는지 감을 잡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익숙해지면 유튜브 영상을 보면서 필요한 기능들을 추가적으로 학습하면 됩니다.

딱 이것들만 기억하세요. 

  1. 무엇을 만들 것인가

    1. 무엇을 만들 것인지 정해져야 불필요한 기능을 익히는데 낭비하는 시간을 줄일 수 있습니다.
    2. 욕심내지말고 간단한 것부터 만들어봅니다. 학습부담이 적고 성취감도 느낄 수 있습니다.
  2. 꾸준한 연습

    1. 오늘 해냈다고 손 놓았다가 일주일, 한 달 뒤에 다시 잡으면 제대로 해낼 수가 없을겁니다.
    2. 꾸준히 반복해서 몸에 익혀야합니다.

 

포토샵,일러스트레이터에 대해서 너무 막연하게 만능도구로 생각하시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툴에 대한 기능적인 이해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습니다. 테크닉을 몸에 익히는데도 생각보다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다만 툴을 가지고 만드는 아이디어에서 각각 사람마다 차이가 생깁니다. 도구에 얽매이지 말고 무엇을 표현할 것인가에 고민하고 그에 맞는 기능들을 찾아서 익힐 수 있으면 더욱 좋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트와이스 채영 Twice Chaeyoung 인물화

twice chaeyoung

이번엔 트와이스 채영을 그려봤어요. 닮게그리는게 무척 어렵네요. 눈에만 의존해서 그리는게 좀 더 연습하는데 좋을것 같아서 그리드나 트레이싱을 하지 않고 그리는데, 역시 본인에게는 항상 미안한 그림이 나오기 일수네요. 안 미안해질때까지 연습하는 수밖에 ㅋㅋ

디지털 페인팅 인물화 kawaguchi haruna 川口春奈

그다지 잘 그리는편은 아닙니다만, 인물화는 늘 재미있습니다. 사실 모델을 그다지 닮지 않은지라 좀 부끄럽긴 한데, 그래도 그리는 과정이 참 재미있습니다. 몇 시간이 훌쩍 지나가는 경험을 할때가 종종 있을때가 많습니다. 어렵지만 그만큼 재미있다는게 매력입니다. 완벽하게 닮게 그리고자 한다면 차라리 트레이싱이 빠르고 정확할 수 있겠습니다만, 눈으로 보고 옮기는 과정이 더 재미있습니다. 카와구치 하루나씨에게는 좀 미안하네요. 훨씬 이쁜데…

,

“Nobody can’t stop beagle” 스티커 출시

 

아무도 비글을 멈출 수 없어

“Nobody can’t stop beagle” sticker – REDBUBBLE.COM

항상 그렇지만 비글이라는 개는 지랄견, 악마견, 말썽쟁이라는 편견을 안고 있습니다만, 사실입니다. 지랄맞아요. 근데 대부분 개들이 다 지랄맞습니다. 비글만 그런건 아니죠. 제가 봤을땐 비글보다 푸들이 더 말썽쟁이로 보이더군요 ㅎㅎㅎ  어찌됐건 비글의 말썽이 어쩔때는 카타르시스처럼 다가올 때가 있습니다. 제가 키우는 개가 아니라서 그런가봐요

“금지”를 금지하는 대담함이랄까, 자기 주장이 강한 덕분에 정말 말썽을 당당히(!) 부리는 녀석들이라 오히려 매력적으로 다가오더군요. 깨방정을 비글미로 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만, 제가 갖지 못한 걸 갖고 있는 선망의 대상이란 느낌이랄까. 정말 어쩔 땐 개같이 비글처럼 굴고 싶을때가 있는데, 그럴수가 없다보니 비글을 보면서 대리만족을 느끼곤 합니다.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부당하다고 생각되면 짖고 대들고, 친근한 사람들한테는 한껏 좋다는 표현도 하고 자기 모습에 솔직한 비글이 여러모로 참 매력적입니다. 그래서 늘 비글을 그리는건 즐거워요.

그런 비글의 성격을 생각하다보니 좁은 스티커 안에서도 자기 주장을 강하게 표현하는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스티커를 물어서 찢어버리는 비글의 모습을 스티커로 만들었어요 🙂

 

링크에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 현재 4개 구매시 25%, 10개 구매시 50% 할인 행사중입니다. (2017년 8월 15일 기준)

“Nobody can’t stop beagle” sticker – REDBUBBLE.COM

수박 패턴 일러스트 – watermelon pattern illustration

삼복더위가 시작된지 좀 지났습니다만, 올 여름도 만만치 않게 더울 모양입니다. 역시 더울때는 수박이 최고죠. 끄적끄적 몇가지 수박을 낙서하다가 생각해보니 이걸로 뭔가 만들어보고 싶어지더군요.

소사이어티6 – Society 6 는 그림만 올리면 알아서 이렇게 미리보기용 상품 샘플 이미지를 생성해줘서 참 편리합니다. 그림만 그리면 되도록 부담을 덜어준달까요. 물론 아티스트에게 주어지는 금액이 많지는 않습니다. 아트프린트만 마진을 조절할 수 있고 제품들은 판매가에서 10%가 아티스트에게 돌아갑니다.

배송, 생산, 유통 전 과정을 다 해결해주니 속은 편해요. 이게 정말 보통 일이 아니거든요. (저걸 다 하려면 사실 그림 그릴 시간이 없습니다… ) 다만 마케팅은 각자 알아서 해야한다는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