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아이패드에서도 포토샵이 구동되도록 변하면서 소소한 변화가 있네요. 오늘 새롭게 버전업된 포토샵 CC 2019 (V.20)으로 갈아타고 작업하면서 가장 황당했던 상황이 바로 자유변형툴이었습니다. 상당히 자주 쓰는 툴인데, 보통 단축키 CTRL + T를 누른다음 Shift(고정된 비율로 제어하기)를 누르고 제어하는게 통상적인 패턴입니다. 그런데 이게 shift를 누르고 조작하니 막 이미지가 고정비율이 아닌 자유로운 비율로 막  찌그러지는겁니다(?)

뭔 일인가해서 검색해보니 위의 링크와 같이 이슈로 기록되어있네요. 이제는 기본적으로 Shift를 누르지 않고 제어해야 고정비율로 움직이고, shift를 누르면 자유로운 비율로 제어가 되도록 바뀌었습니다. 일일이 shift를 누르지않아도 된다는 생각으로 바꾼 모양인데, 저 처럼 오랜세월 동안 포토샵을 사용해 온 사람들에게는 습관을 뜯어고치라는 이야기라, 굉장히 불만스러운 내용이 아닐 수 없네요.

대부분 정비율로 움직이는 작업이 많으니 나름 합리적인 변화이긴합니다만, 그래도 영 달갑지 않은 이유는 몸에 밴 것들을 뜯어고쳐야한다는 부담감때문이겠죠? ㅎㅎ

포토샵은 아주 오랜시간동안 큰 변화없이 인터페이스를 유지해왔습니다. 그 말은 즉 버전에 크게 구애받지 않고 기능들을 찾아쓸 수 있다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포토샵에서는 주로 아래와 같이 큰 맥락으로 나눠서 볼 수 있습니다.

  • 메뉴표시줄
  • 툴패널 + 옵션바
  • 캔버스
  • 윈도우 패널

이러한 화면구성을 효율적으로 이용하며 자기만의 방법으로 작업하는 다양한 방식들이 존재합니다. 이렇듯 정해진 인터페이스지만, 정답은 없습니다. 오히려 더 나은 방법이 여러사람의 아이디어 속에서 계속해서 나오고 있습니다.

포토샵을 통해서 나오는 다양한 이미지들도 결국 이러한 기본 기능을 어떻게 조합해서 잘 사용하느냐에 따라 퀄리티가 다르게 나옵니다. 모든 메뉴를 다 잘 알 필요는 없습니다. 필요한 것만 익히면 됩니다.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그렇게 포토샵을 활용하고 있고, 지나치게 많은걸 알아야할 필요도 없습니다.

보시다가 궁금하신 점 있으면 댓글 남겨주시고, 구독 및 좋아요도 부탁드릴께요. 계속되는 컨텐츠 생산에 큰 응원이 되어줍니다.

 

포토샵

포토샵은 이미 많은 분들에게 알려진대로 사진 편집 및 보정, 디자인, 일러스트레이션, 합성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는 그래픽 소프트웨어입니다.

포토샵은 그래픽에 대한 만능도구처럼 다양한 기능이 존재합니다. 하지만 전문가들도 포토샵에 있는 모든 기능을 모두 활용하지는 않습니다. 본인의 업무에 필요한 도구들 이외에는 거의 사용할 일이 없기 때문이죠.

포토샵

그래서 포토샵을 막연하게 잘 하고 싶다고 하면 더 없이 어려워질 수 밖에 없습니다. 합성, 사진, 디자인, 일러스트레이션 등 모든 분야를 다룰 것이라는 이야기와 마찬가지이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그렇게 일하는 사람은 없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한 분야에서 전문성을 인정받기도 어려운 세상에 모든 분야를 다 잘한다는것은 불가능에 가깝죠.

그래서 일단 당장 필요한 것을 익히면서 포토샵이라는 도구에 겁을 내지 않도록 친해지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나머지 기능은 필요없거나, 필요하면 나중에 배워도 무방한 것들이기 때문이죠.

지금도 어도비에서는 소소한 업데이트를 통해서 포토샵에 기능을 추가하고 있습니다. 이 모든 기능을 모두 마스터한 다음 포토샵을 사용하겠다고 하면, 아무래도 무척 오랜 시간이 필요할 겁니다.

시작은 가벼울 수록 좋습니다. 모든걸 다 짊어지고 가려고 마음먹으면 한 걸음도 딛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쉬운  것부터 – 따라할 수 있는 것 부터- 시작하면 됩니다.

포토샵 버전도 크게 개의치마세요. 기초적인 기능의 대부분은 CS3 이후로 크게 변하지 않았습니다. 물론 가능하면 최신버전일 수록 좋습니다. 최신 버전은 번거러운 일을 쉽게 해결할 수 있도록 기능을 개선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앞으로 짬짬히 포토샵에 대한 내용을 포스팅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