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러스트레이션과 디자인 관련 내용도 함께 다루고 있습니다.

twice chaeyoung

이번엔 트와이스 채영을 그려봤어요. 닮게그리는게 무척 어렵네요. 눈에만 의존해서 그리는게 좀 더 연습하는데 좋을것 같아서 그리드나 트레이싱을 하지 않고 그리는데, 역시 본인에게는 항상 미안한 그림이 나오기 일수네요. 안 미안해질때까지 연습하는 수밖에 ㅋㅋ

그다지 잘 그리는편은 아닙니다만, 인물화는 늘 재미있습니다. 사실 모델을 그다지 닮지 않은지라 좀 부끄럽긴 한데, 그래도 그리는 과정이 참 재미있습니다. 몇 시간이 훌쩍 지나가는 경험을 할때가 종종 있을때가 많습니다. 어렵지만 그만큼 재미있다는게 매력입니다. 완벽하게 닮게 그리고자 한다면 차라리 트레이싱이 빠르고 정확할 수 있겠습니다만, 눈으로 보고 옮기는 과정이 더 재미있습니다. 카와구치 하루나씨에게는 좀 미안하네요. 훨씬 이쁜데…

 

아무도 비글을 멈출 수 없어

“Nobody can’t stop beagle” sticker – REDBUBBLE.COM

항상 그렇지만 비글이라는 개는 지랄견, 악마견, 말썽쟁이라는 편견을 안고 있습니다만, 사실입니다. 지랄맞아요. 근데 대부분 개들이 다 지랄맞습니다. 비글만 그런건 아니죠. 제가 봤을땐 비글보다 푸들이 더 말썽쟁이로 보이더군요 ㅎㅎㅎ  어찌됐건 비글의 말썽이 어쩔때는 카타르시스처럼 다가올 때가 있습니다. 제가 키우는 개가 아니라서 그런가봐요

“금지”를 금지하는 대담함이랄까, 자기 주장이 강한 덕분에 정말 말썽을 당당히(!) 부리는 녀석들이라 오히려 매력적으로 다가오더군요. 깨방정을 비글미로 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만, 제가 갖지 못한 걸 갖고 있는 선망의 대상이란 느낌이랄까. 정말 어쩔 땐 개같이 비글처럼 굴고 싶을때가 있는데, 그럴수가 없다보니 비글을 보면서 대리만족을 느끼곤 합니다.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부당하다고 생각되면 짖고 대들고, 친근한 사람들한테는 한껏 좋다는 표현도 하고 자기 모습에 솔직한 비글이 여러모로 참 매력적입니다. 그래서 늘 비글을 그리는건 즐거워요.

그런 비글의 성격을 생각하다보니 좁은 스티커 안에서도 자기 주장을 강하게 표현하는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스티커를 물어서 찢어버리는 비글의 모습을 스티커로 만들었어요 🙂

 

링크에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 현재 4개 구매시 25%, 10개 구매시 50% 할인 행사중입니다. (2017년 8월 15일 기준)

“Nobody can’t stop beagle” sticker – REDBUBBLE.COM

삼복더위가 시작된지 좀 지났습니다만, 올 여름도 만만치 않게 더울 모양입니다. 역시 더울때는 수박이 최고죠. 끄적끄적 몇가지 수박을 낙서하다가 생각해보니 이걸로 뭔가 만들어보고 싶어지더군요.

소사이어티6 – Society 6 는 그림만 올리면 알아서 이렇게 미리보기용 상품 샘플 이미지를 생성해줘서 참 편리합니다. 그림만 그리면 되도록 부담을 덜어준달까요. 물론 아티스트에게 주어지는 금액이 많지는 않습니다. 아트프린트만 마진을 조절할 수 있고 제품들은 판매가에서 10%가 아티스트에게 돌아갑니다.

배송, 생산, 유통 전 과정을 다 해결해주니 속은 편해요. 이게 정말 보통 일이 아니거든요. (저걸 다 하려면 사실 그림 그릴 시간이 없습니다… ) 다만 마케팅은 각자 알아서 해야한다는거…

누드 크로키

난생 처음 누드 크로키 라는 것을 해봤습니다. 누드 크로키의 목적은 빠른 시간 안에 특징을 잡아 동세와 형태를 표현하는 것입니다. 주어진 시간이 여유롭다면 그 이상의 것도 빠르게 시도해볼 수도 있겠죠. 아무튼 일반적인 상황에서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타인의  나신(裸身)을 바라본다는 것은 다소 편안한 상황은 아닙니다. 통상적인 인간 관계에서 – 그것도 초면에 – 흔히 허락되지 않는 특별한 상황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드라는 것을 공부하는 이유는 옷을 입은 사람을 그리더라도 그 옷 안의 형태를 파악해야 자연스러운 표현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여튼 누드크로키를 처음 참가해서 모델을 마주하니, 사진을 보거나 토르소 석고상을 보고 그릴때와는 또 다른 긴장감이 흘렀습니다.

근데 희한하게도 제 자신이 그렇게 행동했다는 것이 좀 의외였습니다만, 곧 아무렇지 않게 형태와 동세, 그리고 종이 위에서 어떻게 그려나갈 것인지 판단할 겨를조차 없이 미친듯이 그려나가게 되더군요.  복잡한 생각따윈 다 내려놓고 빠르게 처리해야할 것들이 갑자기 쏟아져 들어오는 다급한 기분이었습니다. 컨베이어벨트가 멈추지 않도록 서둘러서 일을 처리해야하는 것과같은 긴장감이랄까요.

그야말로 본능적으로 재료를 선택하고, 그 상황에서 느껴지는 것들을 그려나가다보니 정말 묘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그 동안 붙잡고 늘어졌던 해부학이니 어쩌니 했던 것들을 송두리채 날려버리고 그냥 화구를 들고 종이를 긁어대고 문질러대기 바빴습니다. 마치 어린아이가 흙장난 하듯 그 행위 자체에서 느껴지는 카타르시스가 대단했습니다.

주어진 시간은 짧고 그 안에 아주 원초적으로 표현해야하는 그 긴장감이 즐거웠습니다. 평소에는 해보지도 않았던, 쓰지도 않았던 재료들까지 다 끄집어 냈습니다. 미친듯이 정신없이 파스텔, 콘테, 연필, 붓을 긁어대고 나니 3시간이 훌쩍 지나갔습니다.

선택

수고 해주셨던 모델 분에게 그림을 보여줘야할 순간이 다가왔습니다. 벼라별 생각이 다 들더군요. ‘실망하면 어쩌나’, ‘단 하나라도 맘에 안드는게 있으면 어쩌나’ 안절부절 불안한 마음도 들었습니다. 처음에는 3장을 골라가시기로 했는데 – 모델비 대신 작품으로 지불하기로 합의된 상태였습니다 – 5장이나 고르시더군요! 좀 아깝긴 하지만, 모델 분의 포즈에서 제가 평소에 표현하고 싶었던 감정들이 느껴져서 즐겁게 작업할 수 있었기에 오히려 기쁘게 드릴 수 있었습니다.

제 손에서 잠자고 있는 것보다는 그래도 잘 간직해주시는 편이 더 기쁠 것 같습니다.

여튼 전날 밤에 긴장감에 잠을 설쳐서 4시간 자고 – 제가 이렇게 소심한 인간입니다 –  그림을 그리고 나니 진이 빠지고 머리가 다 핑 돌고 어지러웠습니다. 그래도 뭔가 뿌듯하고 감동적이었어요. 이렇게 온전히 모든걸 다 잊고 그리는 행위 그 자체에 몰두 해본게 얼마나 오랜만인지, 그림을 그리는게 얼마나 즐거운 일인지 다시 한 번 느끼게 됐던 시간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