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그래픽디자인을 비롯해 운영일지 형식으로 웹에 전반적인 관련 내용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보통 카페24 솔루션을 이용해서 직접 제작해왔던터라 스킨을 구매할 일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일하게된 업체에서 스킨 제작에 소모되는 시간을 줄여보고자 스킨을 구매하자는 의견이 나와서 처음으로 템플릿 구매를 해봤습니다.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정말 고발해버리고 싶을정도로 소스가 엉망이네요.

이를테면 이런겁니다. 1차적으로 모든 소스가 minify 된 상태로 프로덕션 용으로 제공되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사이트 속도면에서 이점을 얻고자 한 것 정도로 이해했습니다. 그런데 보통 템플릿을 구매한다해도 그대로 쓰는 경우는 별로 없습니다. 수정을 하기 마련이죠. 그런데 이 업체는 악의적으로 수정을 어렵게 만들어 놨더군요. 그래야 계속 자신에게 수정을 맡길테니까요.

그래서 그 수법에 대해서 좀 이야기해보고자 합니다. 너무 약올라서 반디캠을 받아서 수정하는 과정을 동영상으로 촬영해놨습니다.

먼저 CSS 소스가 가장 엉망입니다. 카페 24 스킨을 구매했을 경우엔 저작권 침해가 이뤄질 것을 우려하여 소스 코드에 직접적으로 FTP를 통해 접속할 수 없게 막아놓았습니다. 그래서 서브라임 텍스트나 아톰 에디터와 같은 툴을 통해 직접적으로 수정할 수가 없어서 카페 24 자체에서 제공되는 스마트 디자인 창에서 수정해야합니다. 그래서 너무 복잡해서 에디터에 그대로 붙여넣은 모습이 바로 아래와 같은 상황입니다.

전부 minify 되어있어서 가뜩이나 많은 카페24 CSS 파일들이 죄다 이모양이라 수정하려면 전부 손을 봐야합니다. 그래서 소스를 보기 좋게 수정할 수 있는 상태로 만들어보니 아래와 같이 저작권 안내 주석 포함하여 약 816줄로 파악됩니다.

이제부터 눈여겨볼 것은 정의 된 것들이 중복되서 나온다는 점입니다. 아래 소스에서 찾기를 한 결과 하나의 정의가 5번이나 중복되는 것이 보입니다.

 

이렇게 중복된 소스들을 모조리 찾아서 하나의CSS 파일을 정리하는데 약 10분 가량 걸립니다. 그렇게 전부 중복된 코드들을 정리해서 간추리고 보니 아래와 같이 정리됩니다.

놀랍지 않습니까 208줄입니다. 816줄의 소스중에 쓰레기로 일부러 삽입된 소스가 400줄이 넘는다는 이야기입니다. 심지어 CSS 파일을 열어볼때마다 죄다 이 모양이라서 충격적이고 화가나서 참을 수가 없더군요. 하루하루 돈 주고 똥을 사서 치우는 느낌이라 이거 참 곤란하고 시간은 시간대로 들고 있는 상황입니다. 탬플릿을 구매한 의미가 없는 상태가 되어 있는거죠.

비단 이 업체만 그럴까 싶은게 너무 악의적으로 소비자를 우롱하는 상황에 참 분노를 금할 길이 없습니다. 무려 70만원이나 주고 산 템플릿이 이상태라는게 참 놀라울 따름입니다. 법적인 사태가 벌어질 것이 우려되어 업체 이름은 공개하지 않겠습니다만, 스킨을 구매하시는 것보다 그냥 차라리 제작 업체에 맡기는게 추후 책임 문제가 벌어질때도 사태가 악화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혹시라도 쇼핑몰을 창업하실 예정이시라면 템플릿 구매는 한 번 생각해보셔야할 것 같습니다.

기존에 사용하던 테마는 automattic에서 제공하는 Underscores starter theme을 이용해서 제가 직접 만들어서 사용했는데, 포트폴리오 사이트를 kalium 테마를 구입해서 만들고나서 보니 생각보다 괜찮더군요. 그래서 묵혀두었던 enfold 테마도 좀 개선되었겠지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enfold 테마를 다시 공부해보고 싶어서 변경해봤습니다. 그런데 이거 참 시간들여서 한참 만졌는데도 후회가 될 정도로 엉망이네요.

이게 제가 잘못해서 설정을 못하고 있나 싶어서 한참 끙끙매던 부분인데, 반응형 테마로 적용했을때 햄버거 메뉴가 뜨지 않는 오류가 있습니다.  왜 이런 상황이 발생하는가 봤더니 ul을 감싸고 있는 div 태그를 display:none으로 놓고 햄버거 메뉴는 그나마 ul 하위의 li에서 뜨게끔 해놨더군요.

div > ul > li 이런 구조로 되어있는 상황에서 div에 display:none을 걸어놓으면 당연히 그 하위 태그들은 전부 노출되지 않죠. 도대체 왜 이런 구조로 짰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만, enfold와 같은 손쉬운 제작을 표방하는 테마들은 이런식으로 크고 작은 문제들이 있는것 같습니다. enfold mobile menu not working으로 검색해보면 정말 수두룩하게 나올 정도라 문제가 심각해보이는데도 좀처럼 해결되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어찌됐건 조만간 테마를 다시 만들도록 하고, 일단은 하루종일 끙끙대며 세팅을 했으니 당분간은 enfold 테마로 블로그를 운영해야겠습니다. 덕분에 모바일에서는 메뉴를 구경할 수 없음을 참고하세요 ㅋㅋㅋㅋ 이거 참 심각하네

 블랙 프라이데이는 11월의 마지막 주 목요일인 추수감사절 다음날로, 미국에서 연중 가장 큰 규모의 쇼핑이 행해지는 날이다. 

위와 같은 정의를 갖고 있는 블랙프라이데이. 아마도 쇼핑몰을 운영하시는 분들 중에서는 이런 이벤트도 생각하고 있지 않을까 싶어서 준비했습니다. 임의로 넣은 내용들인지라, 할인 기간과 할인 퍼센티지는 수정이 가능하도록 텍스트 레이어 형태로 넣어두었습니다. 무료폰트인 본고딕 ( 노토산스 – Noto Sans )로 작성했습니다. 포토샵 CC 버전으로 작성한 관계로 하위버전에서의 호환을 완벽하게 보장할 수는 없습니다.

포토샵이 익숙치 않아서 수정이 어려우실 경우 작업 요청 주시면 소정의 작업비용만 받고 수정 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단순 텍스트 수정은 5천원부터 작업 가능합니다. 새로운 디자인을 필요로 하실 경우엔 1000×1000 px 기준 5만원부터 작업가능합니다.

해당 파일의 저작권은 저에게 있습니다. 상업적, 비상업적 용도로 모두 사용이 가능하나, 다운로드는 항상 illustudio.co.kr에서 이뤄져야하며, 다른 곳으로의 무단으로 게시하거나 배포하는 행위를 금합니다. 웹 용도로 사용이 허락되어 있으며, 허락된 용도 이외의 저작권 침해행위를 모두 금합니다.



워드프레스 시장 점유율은?

wordpress.com 사이트에 들어가면, 세계 28%의 사이트가 워드프레스로 만들어졌다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전세계에서는 28%일지 몰라도, 한국에서 워드프레스가 얼마나 사용되고 있는지 궁금해졌습니다. 그래서 통계자료를 찾아봤습니다.

워드프레스

워드프레스

출처 : builtwith.com

위의 데이터를 보면 워드프레스가 30.52%의 사용량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버전별로 나뉘어져있다보니 별도 버전까지 다 합친 양을 보면 48.26%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많은 사용량이라 저도 조금 놀라운데요. 그누보드, XE,킴스큐와 같은 국산 CMS가 있는데도 노출되지 않고 있네요. 사용량이 적어서인지, meta값에서 파악이 되지 않는것인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kr로 끝나는 사이트들만 통계에 잡힌것으로 생각되는데요. .com이나 .net 같은 사이트까지 합치면 더 많을것 같습니다.

나모 웹에디터(namo webeditor)나 에디트 플러스(edit plust)는 CMS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리스트에 올라가 있는 것이 보입니다. 아마도 이 통계사이트에서 meta 태그 내용을  긁어오다보니, 사이트를 만드는 사람들이 해당 에디터들로 작성하고 미처 head부분의 meta 태그에서 수정하지 않았기 때문일거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눈에 띄는 것이 wix(윅스)인데요. premium(프리미엄)이나 non-flash(논-플래시)버전을 가리지않고 사용량을 파악해보면 20.71%나 사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해당 통계로 보면, 워드프레스와 윅스가 양분하고 있는 상황으로 보여지죠. 윅스는 편리한 구축이 장점이고, 워드프레스는 다양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다는 것이 강점이죠.

이 사이트에서 CMS를 구분하는 기준을 잘 모르겠는데요. Blogger가 CMS로 구분된 것을 보면 네이버 블로그나 티스토리도 CMS의 범주로 편입할 수 있을것 같은데, 통계에 잡히지 않은 것이 좀 의아합니다.

호기심에 찾아본 통계입니다만 생각보다 많은 사이트들이 워드프레스로 운영되고 있어서 놀랐습니다. 윅스가 빠르게 치고 올라왔지만 다양한 요구에 워드프레스가 빠르고 손쉬운 방법으로 제공하고 있기때문에, 훨씬 더 강력한 무언가가 나타나지 않는 이상 한동안 계속 사랑받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지인이 쇼핑몰에서 근무 하고 있는데 고민을 토로하더군요. “추석이 다가와서 상품마다 일괄적으로 배송지연 안내 문구를 넣어하는데, 이걸 도대체 일일이 언제 삽입해야할지 모르겠다” 그냥 어지간하면 제품마다 들어가서 그냥 공지 문구를 삽입하면 될텐데, 이 친구가 일하는 곳에서 다루는 상품수가 만만치 않습니다.

상품은 무려 7660개!!

정말 아찔한 상황이죠. 7660개의 상품을 모두 들어가서 배송지연됩니다 라고 안내 이미지를 삽입한다음, 추석이 끝나면 다시 삭제해야하는 상황입니다. 지금부터 부지런히 시작하면 추석 오기전에 가능할거라고 다독이고 돌려보냈습니다만, ‘내가 너무 잔인했던걸까’ 싶어서 솔직히 조금 기뻤습니다 안타까웠습니다.

아무튼 저도 예전에 쇼핑몰에서 일할때 비슷한 경험이 있었습니다만 그때는 고도몰을 사용하고 있었고, 손쉽게 적용가능한 기능이 있었던게 기억났습니다. 당연히 꼭 있어야하는 기능이기에 카페24도 당연히 있을거라고 여기고 메뉴를 뒤져보기 시작했죠.

프로모션 메뉴 -> 홍보배너/문구관리 -> 공통이벤트 관리 에서 상품 상세이미지마다 공통적으로 내용을 삽입해줄 수 있는 기능이 있습니다.

이 기능을 그 친구에게 알려주니 뛸듯이 기뻐하더군요. 그러다가 다시 고민을 토로하기를 “공통 이벤트라고 넣으면 뭐하냐. 상품 상세이미지 하나하나 공통이벤트를 사용하겠다고 설정해줘야되서 역시 7660번을 또 들어가서 설정해줘야한다” 라면서 금새 또다시 울상이 되더군요. 나이쓰

진짜네. 이렇게 기쁠수가. 심지어 초기값이 노출안함이라서 에누리 없이 전부 노출함으로 변경 해줘야하는 상황.

애써 미소를 감추기 별 수 있냐고 어쩔 수 없는 운명이라고 생각하라고 다시 돌려보냈습니다만, 곰곰히 생각해보니 카페24가 꽤 오래된 시스템인데 설마 이렇게 허술하게 만들었을까 싶어서 다시 뒤져봤습니다.

역시 해당부분을 해결해줄 수 있는 기능이 준비 되어있습니다. 어딘지 쉽게 알 수 없게 꽁꽁 숨어 있을뿐…

위의 메뉴를 찾아 들어가서 원하는 만큼 상품을 전체 선택한 다음 “선택한 상품의” “판매정보”를 “일괄변경” 하겠다고 세팅하고 버튼을 누르면 팝업창이 뜹니다.

그리고 이렇게 공통 이벤트를 일괄적으로 적용해줄 수 있는 메뉴가 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 친구 7660번 안해도 되겠네요 쳇.

이렇게 상품에 공통적으로 적용해줄 수 있는 프로모션, 이벤트라던지, 안내사항 등을 손쉽게 노출 할 수 있도록 메뉴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명절 앞두고 고생할 쇼핑몰 관리하는 친구들이 혹시 이 기능을 모르고 있었다면 이걸 보고 좀 도움을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카페24는 정말 여기저기 기능들이 다 흩뿌려져 있어서 메뉴 찾기가 너무 복잡하고 어렵거든요. 그러다보니 있어도 활용하지 못하는 기능들이 많습니다. 그야말로 구슬이 서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는 말이 떠오릅니다. 좋은 기능 좀 더 사용하기 쉽게 만들어줬으면 더 좋았을텐데 아쉽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