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국내에도 크리타에 대한 서적이 나왔습니다. 무척 반갑네요.

크리타는 포토샵,페인터와 같은 비트맵 방식의 드로잉 어플리케이션입니다. 크리타는 기부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을 뿐 오픈소스 즉, 무료로 배포되는 소프트웨어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크리타는 꽤 수준높은 퀄리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맥, 윈도우, 리눅스 등 다양한 OS에서 작동하고 있어서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크리타는 드로잉에 특화된 툴 답게 포토샵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기능들이 있습니다. 패턴 드로잉이라던지, 좌우 대칭으로 그려주거나, 만화경처럼 다각도로 그릴 수 있는 다중 붓 도구같은 기능들 이외에도 무료 소프트웨어가 맞나 싶을정도의 퀄리티를 보여줍니다.

 

책의 내용들을 몇 장면 찍어봤습니다. 밑그림을 스캔해서 불필요한 부분들을 정리하고 라인만 살려서 채색하고 완성하는 과정을 다루고 있습니다. 크리타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기능들을 사용해서 작업하는 내용들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크리타는 포토샵에 비해서 회전과 반전하는 기능이 편리합니다. 포토샵에서는 Rotation 이외에는 반전시키고자 한다면 별도의 단축키를 생성해서 만들어야하는데, 크리타는 처음부터 관련 기능들이 단축키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포토샵과 단축키가 약간 다르게 지정되어 있는 부분들이 있는데, 원한다면 포토샵과 같은 단축키로 지정해주는 옵션도 있습니다. 여러모로 사용자가 드로잉하는데 편의를 많이 제공하고 오로지 순수하게 그림 그리는 재미에 집중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이 설계되어 있습니다.

수채화풍의 느낌도 살릴 수 있는 것을 보여주는 튜토리얼 입니다. 책은 스케치북에 그린 밑그림을 가져와서 다루는 방법부터, 셀 애니메이션 스타일, 아크릴/유화풍, 수채화풍 스타일까지 다양한 화풍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책 후반부에 다루고 있는 소소한 팁들은 크리타를 통해 좀 더 폭 넓고 편리한 이미지 편집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일본에서 쓰여진 책 답게 다뤄지고 있는 튜토리얼의 화풍은 대부분이 일본 아니메 스타일로 다뤄지고 있습니다만, 해외 유저 들이 올린 작업들을 보면, 회화수준의 작업들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크리타가 한국어로도 서비스가 되고 있고, 국내에도 관련 서적이 출시 되었다는 것은 무척 반가운 일입니다. 포토샵, 페인터는 물론이거니와 최근 클립스튜디오, 사이툴과 같은 드로잉 툴들도 많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만, 크리타도 그 못지 않은 재미있고 훌륭한 툴입니다.

본 서적의 출간으로 국내에도 크리타 유저가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구매에 대한 정보는 아래 링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해당 리뷰에 쓰인 도서는 출판사로부터 제공받았습니다. 

포트폴리오 사이트를 전부터 오픈하려고 벼르고 별렀습니다. ‘중이 제 머리 못 깎는다’는 말처럼 자기 사이트를 만드는데 시간을 투자한다는게 참 쉽지 않더군요. 그래서 그냥 유료테마를 구입해서 커스터마이징 하기로 했습니다. 일단은 오픈부터 하고 봐야지 싶어서 말이죠. AWS 프리티어 기간이 3달정도 남긴 했는데, 기간이 임박해서 이전하다보면 왠지 또 뭔가 꼬일거 같다는 생각에 어제 다급하게 라이트세일 호스팅으로 옮겨탔습니다. 아직 한국 리전은 없고 가장 가까운 도쿄 리전으로 진행했는데 속도면에서 처진다는 느낌은 없어서 만족합니다.

다만 세팅할때 삽질을 많이 했습니다 ㅎㅎ  https://swiftcoding.org – 이 블로그 주인장분에게 무척 고마울 정도로 소상하게 많은 정보를 올려놓으셨더군요. 세팅하는데 참 큰 도움이 됐습니다. 삽질의 순간이 많긴 했지만, 그래도 어떻게 꾸역꾸역 해내고보니 새벽 늦은 시간이 되더군요. 결국 오후에 되서야 서버세팅과 SSL 세팅까지 마무리 지을 수 있었어요.

 

그런데 참 유료테마들도 아쉬운 구석이 많긴 하네요. 비주얼 컴포저 같은 사이트 빌더를 사용하면 일단 겉보기에 기능을 추가하는건 무척 쉽습니다만, 이래저래 손 봐줘야할 부분이 무척 많다는걸 느낍니다. 게다가 쓸데없이 태그의 계층이 깊게 파고 들어가 속도면에서 손실이 생기는 점도 있죠. 그래도 나름 SASS를 지원하는 테마더군요. 조금씩 시간들여서 커스터마이징 하면 어느정도 쓸만해질것 같아요.

그리고 나중에는 다시 underscore나 understrap으로 만들어서 써야지 싶습니다. 지금 운영하는 이 블로그 스킨도 막상 급하게 만들어서 쓰다보니 이래저래 손 봐야할 곳들도 많네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개설했습니다. 포토샵과 일러스트레이터를 사용하면서 생기는 다양한 상황들에 대해서 서로 질문을 주고 받으면서 문제를 해결해나갈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개설하게 되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은 들어오셔서 함께 공부하고 서로 알려주는 방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twice chaeyoung

이번엔 트와이스 채영을 그려봤어요. 닮게그리는게 무척 어렵네요. 눈에만 의존해서 그리는게 좀 더 연습하는데 좋을것 같아서 그리드나 트레이싱을 하지 않고 그리는데, 역시 본인에게는 항상 미안한 그림이 나오기 일수네요. 안 미안해질때까지 연습하는 수밖에 ㅋㅋ

 

아무도 비글을 멈출 수 없어

“Nobody can’t stop beagle” sticker – REDBUBBLE.COM

항상 그렇지만 비글이라는 개는 지랄견, 악마견, 말썽쟁이라는 편견을 안고 있습니다만, 사실입니다. 지랄맞아요. 근데 대부분 개들이 다 지랄맞습니다. 비글만 그런건 아니죠. 제가 봤을땐 비글보다 푸들이 더 말썽쟁이로 보이더군요 ㅎㅎㅎ  어찌됐건 비글의 말썽이 어쩔때는 카타르시스처럼 다가올 때가 있습니다. 제가 키우는 개가 아니라서 그런가봐요

“금지”를 금지하는 대담함이랄까, 자기 주장이 강한 덕분에 정말 말썽을 당당히(!) 부리는 녀석들이라 오히려 매력적으로 다가오더군요. 깨방정을 비글미로 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만, 제가 갖지 못한 걸 갖고 있는 선망의 대상이란 느낌이랄까. 정말 어쩔 땐 개같이 비글처럼 굴고 싶을때가 있는데, 그럴수가 없다보니 비글을 보면서 대리만족을 느끼곤 합니다.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부당하다고 생각되면 짖고 대들고, 친근한 사람들한테는 한껏 좋다는 표현도 하고 자기 모습에 솔직한 비글이 여러모로 참 매력적입니다. 그래서 늘 비글을 그리는건 즐거워요.

그런 비글의 성격을 생각하다보니 좁은 스티커 안에서도 자기 주장을 강하게 표현하는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스티커를 물어서 찢어버리는 비글의 모습을 스티커로 만들었어요 🙂

 

링크에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 현재 4개 구매시 25%, 10개 구매시 50% 할인 행사중입니다. (2017년 8월 15일 기준)

“Nobody can’t stop beagle” sticker – REDBUBB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