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이 뭔지 궁금해서 사보았습니다

사실 기획이라는 건 늘 필요한 요소입니다. 일을 하면서 항상 뭔가 빠진 것 같이 느껴지는 부분. 그게 늘 기획의 부재였습니다.  제가 일하는 환경은 늘 그랬습니다. 누군가는 기획을 담당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누구도 기획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냥 모두들 어디서 본듯 하거나, ‘누가 이렇게 하더라’ – 이런 식으로 흉내내기 식으로 일을 해왔습니다.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 기획자라는 인력을 고용하는 것은 영세업체에서 무척 사치스러운 일이기 때문입니다. 한 사람이 2~3명 몫을 하고 있음에도 늘 닥달하는 곳들이 많은 현실을 생각하면, 더더욱 기획자는 꿈도 꾸어보지 못할 존재입니다.

그렇다고 기획자가 있다고 그 일이 또 제대로 돌아가는 것도 아닙니다. 기획자의 역량에 따라서 일의 성사는 무척이나 판이하게 달라질 뿐 아니라, 기획자와 다른 인력간의 호흡이 무엇보다 중요하기에 기획자가 아무리 좋은 아이디어를 갖고 있어도 실현이 안되면 소용이 없기 때문이죠.

결국 내가 기획을 공부해봐야겠습니다

기획을 공부하겠다는 이야기는 기획자가 되겠다는 이야기가 아니라, 기획자가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알고 싶었다고 표현해야 맞는 것 같습니다. 어떤 전문분야든지 학습하고 연구하고 경험하는 기간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그들만큼 잘할거란 기대보단, 그들이 생각하는 방식을 이해하면 조금은 협업이 쉬워질 것 같다는 생각에 입문서라도 읽어보자는 생각에서 뒤져보게 되었죠.

사실 입문서라고 하는 것들은 쉽게 찾기가 어렵습니다. ‘이것이 입문서다’ 라고 친절하게 밝히는 책들이 흔치 않기 때문이죠. 그렇게 목마르게 서점을 뒤지다가 눈에 들어온게 이 책이었습니다. 기획의 정석. 예전에 보았던 웹 기획에 관한 책들은 지나치게 관념적인 부분에서 많은 내용을 다루고 있어서 학문 수준으로 연구하는 이가 아닌 이상 실무에서 어떻게 적용되는지 쉽게 이해하기가 어려운 부분들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기획의 정석은 회사에서 일어날 법한 일부터 일상의 소소한 부분까지 두루 다양한 예시를 통해 기획을 쉽게 풀어가고 있습니다. 이런 부분이 저에게는 무척 흥미를 유발하는 부분이었던 것 같습니다. 마냥 소비자 심리가 어쩌고 뇌 과학 이론상 어쩌고, 소비자 행동 패턴 분석이 어쩌고 이런 지식의 나열이라면 아예 펴볼 생각도 안 했을 것 같습니다.

그만큼 친절하게 기획에 입문하거나, 당장 사소한 포스터, 전단지라도 급하게 만들어야할 상황에 요긴하게 써먹을만한 발상법들을 소개해주고 있습니다. 이런 면에서 이 책은 꼭 기획 전문가가 될 생각이 아니더라도, 직접 서비스와 제품을 알리는 사람들이라면 참고할만한 내용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아쉬움도 있습니다

독자 타겟을 어떻게 정했는지 잘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책의 서문은 하나님에 대한 감사로 시작합니다. 저는 이런 유형의 감사들을 무척 혐오합니다. 골 넣었다고 기도하고, 상 탔다고 기도하는 사람들 한심하게 봅니다. 하나님께서 겨우 골 넣고 상 타는데 능력을 더했을까요? 이런 행위들은 참 격을 떨어뜨리는 행동들입니다. 원시적인 기복신앙에서 비롯된 행위입니다. 댓가를 기대하고 그 댓가에 값을 치루는 수준입니다. 믿음의 댓가로 나는 상장과 골, 혹은 직업을 얻었다? 어차피 빛이 바라고 썩어 없어질 육신의 것들입니다.  영원에 존재하는 신이 썩어 없어질 것에 가치를 둘까요? 그리고 무엇보다 이 책은 종교서적이 아닙니다. 특정 종교인을 대상으로 쓰인 책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강제로 타인에게 종교를 강요하는 셈입니다. 종교 서적이 아님에도 일부 종교성을 띄었고, 갖고 있는 종교적 관점도 편협하고 수준 이하입니다. 스스로의 단점을 서문에서 드러내고 있어서 참 안타깝습니다.

둘째로 이런 내용은 기획 전문가들이 보는 책이 아니라 저 같은 입문자들에게 쥐어지는 책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획을 비롯한 해당 분야의 사전지식 없이 보기에는 업계 용어 혹은 영어가 남용되고 있다는 느낌입니다. 단어야 사전을 뒤져보면 되지만, 해당 단어가 사전적 의미보단, 업계에서 통용되는 의미가 어떠한지 개념적인 부분에서 약간 전달이 희미한 부분들이 있습니다.  대략 그냥 그렇구나 수준으로 넘어가며 읽기에는 무리가 없지만, 그 의미들이 뿌리박고 내려서 확실히 이해하기가 어려웠습니다. 이 부분은 제가 사전지식이 부족해서 그럴 수도 있는 부분이니 개인차가 존재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추천할 만합니다

일단 책을 전반적으로 관통하는 취지가 무척 좋습니다. 일부 아쉬움은 있지만, 그 아쉬움 때문에 버리기에는 훌륭한 접근법을 아낌없이 공개해주고 있습니다. 저에게는 일종의 발상의 전환이 되어주는 내용들이 있어서 저자에게 무척 고마움을 느꼈습니다. 아직 구매하지는 않았지만, 저자의 기획의 정석 실전편도 곧 입수해서 읽어볼 생각입니다. 개념적인 부분을 어떻게 실무에 연결할지 무척 기대되기 때문입니다.

앞으로도 저자는 활동을 응원하고 싶습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강사로서 대중에게 나설 때 종교적인 내용을 주입하는 잘못만큼은 범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실전편에도 서문에서 종교성을 띈 이야기가 나온다면 무척 실망할 것 같네요…

일러스트레이터 트레이닝 북

초보자에게 적극 추천하고 싶은 일러스트레이터 트레이닝 북

일러스트레이터 트레이닝 북이라는 책은 일러스트레이터를 접하는 초보자에게 가장 적합한 내용을 다루고 있는 책이 아닌가 싶습니다. 보통 일러스트레이터를 비롯한 포토샵 등 많은 책들이 더 이상 초보자를 대상으로 한 책보다는, 실무위주의 내용을 다루다보니 초보자에게는 진입장벽이 느껴질 수 있는데요.  일러스트레이터 트레이닝북을 초보자에게 추천하는 이유가 몇가지 있습니다.

일러스트레이터 트레이닝 북 일단 텍스트의 양이 적다는 점을 높이 평가하고 싶습니다. 보통 이런 기술서적같은 경우에는 텍스트가 지나치게 길어지면 읽다가 지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 텍스트 양을 줄이려면 필연적으로 이미지 자료가 많아지게 되는데요. 그런 면에서 저자의 수고가 무척 많아집니다. 때문에 이미지보다 텍스트로 해결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래픽 프로그램을 글로 배우는데는 한계가 있죠.

일러스트레이터 트레이닝 북그럼에도 불구하고 내용도 무척 충실한 편입니다. 하지만 단 한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책의 제본이 좀 약한 편입니다. 쉽게 잘 뜯어지는 약한 제본 상태가 좀 불만족 스럽긴 하네요.

일러스트레이터 트레이닝 북제가 처음 일러스트레이터를 누군가에게 가르칠때  교재로 꼽은 책이 이 책이었습니다. 과정마다 따라하기를 추가해 먼저 익힌 내용을 확인해볼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어 단순히 지식을 나열하는 방식에 그치지 않고 있습니다.

내용도 충실하고 무척 잘 정리된지라 이 책 한 권만 제대로 떼도 일러스트레이터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를 갖추는데 큰 무리가 없다고 판단되었기 때문입니다. 어떤 소프트웨어건 한권의 책에서 모든걸 얻으려는건 무리한 욕심입니다.

기본적인 개념만 취하고 실무에서 적용하면서 익히거나, 혹은 필요한 부분은 유튜브나 인터넷에 공개된 튜토리얼을 보고 따라하면서 추가적인 테크닉을 익히는 것이 가장 좋다고 생각합니다.

일러스트레이터 트레이닝 북다만 약간 아쉬운 점은 바로 이런 점입니다. 일러스트레이터에서 3D를 만드는 방법인데요. 사실 일러스트레이터에서도 3D 기능이 유용하게 쓰이는 경우도 없잖아 있습니다만, 이런 객체를 만들어내는데에는 시스템 리소스도 불필요하게 많이 잡아먹고, 결과물도 실제 3D 프로그램으로 만든 것 만큼 만족스럽지도 못합니다. 필요에 의해서라기보단 내용을 채워넣기 위해서 삽입된 컨텐츠라는 느낌인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3D 기능이 다뤄진 이유는, 아무래도 3D 기능을 통해서 그려내는 테크닉도 실제 쓰이고 있기 때문이긴 합니다. 이 부분이 무조건 이 책을 초보자에게 추천할만한 책이라고 권하기 어려운 부분입니다. 3D에 대한 경험이 없는 초보자에게는 약간 어려울 수 있습니다. 완전 초급은 아니더라도 일러스트레이터에 대한 전반적인 기능과 기초적인 개념을 확립하고자 하시는 분에게 이 책은 무척 훌륭한 교과서가 되어줄 겁니다.

일러스트레이터 트레이닝 북 전공자나 일러스트레이터가 아니더라도 실무에서도 충분히 써먹을만한 유용한 내용들도 다루고 있어서 전반적으로 무척 만족스러운 내용들을 담고 있습니다.

일러스트레이터 트레이닝 북


전반적으로 ‘일러스트레이터 트레이닝 북’에 대해서 평가를 종합하자면

장점 : 

  • 텍스트가 적어서 부담이 없다
  • 페이지가 적어서 초보자가 부담없이 접근하고 끝까지 따라해볼만한 책이다
  • 글보다 사진이 많아서 읽는 사람이 과정을 파악하기 좋다
  • 실무에서 써먹을 수 있는 내용도 빠지지 않고 충실하게 다루고 있다

단점:

  • 책 제본 상태가 약하다

구매에 대한 정보는 이 링크를 참조하시기 바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