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샵은 아주 오랜시간동안 큰 변화없이 인터페이스를 유지해왔습니다. 그 말은 즉 버전에 크게 구애받지 않고 기능들을 찾아쓸 수 있다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포토샵에서는 주로 아래와 같이 큰 맥락으로 나눠서 볼 수 있습니다.

  • 메뉴표시줄
  • 툴패널 + 옵션바
  • 캔버스
  • 윈도우 패널

이러한 화면구성을 효율적으로 이용하며 자기만의 방법으로 작업하는 다양한 방식들이 존재합니다. 이렇듯 정해진 인터페이스지만, 정답은 없습니다. 오히려 더 나은 방법이 여러사람의 아이디어 속에서 계속해서 나오고 있습니다.

포토샵을 통해서 나오는 다양한 이미지들도 결국 이러한 기본 기능을 어떻게 조합해서 잘 사용하느냐에 따라 퀄리티가 다르게 나옵니다. 모든 메뉴를 다 잘 알 필요는 없습니다. 필요한 것만 익히면 됩니다.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그렇게 포토샵을 활용하고 있고, 지나치게 많은걸 알아야할 필요도 없습니다.

보시다가 궁금하신 점 있으면 댓글 남겨주시고, 구독 및 좋아요도 부탁드릴께요. 계속되는 컨텐츠 생산에 큰 응원이 되어줍니다.

 

포토샵 과외

휴일에 포토샵 1:1 과외를 진행했습니다. 교육을 받게 되신 분은 취미로 사진 촬영을 하시고, 직장에서는 프리젠테이션 자료를 만들면서 포토샵이 필요해서 배우게 되셨다고 합니다. 첫 시간이라 대략적인 인터페이스와 디지털 이미지를 다루는데 필요한 기본적인 이론들에 대한 교육과 더불어 직접 실습하면서 툴을 익혀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처럼 포토샵은 전문가의 전유물이 아닌 대중적인 툴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처음 접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복잡한 인터페이스와 수 많은 기능에 압도되어 섣불리 다가가기 어려운 것도 사실입니다.

인터넷에 아무리 많은 자료들이 공개되어 있다한들 초보자 입장에서는 무엇을 찾아서 익혀야할지도 막연하게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 그야말로 구슬이 서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는 말이 실감 나는 상황입니다.

그래서 초보자 입장에서 포토샵을 가르쳐 드리기 위해 많이 고민해보았습니다. 툴을 다루는데 이미 익숙해진 숙련된 전문가들 입장에서 초보자의 막연함을 이해하기에는 이미 잊혀져버린 개구리 올챙이적 시절 이야기가 되어버렸습니다.

그래서 초보자들과 많은 대화를 나눠 보았습니다. 무엇이 막연한지, 그들이 왜 이해하기 어려워하는지, 이론적인 접근을 어떻게 해야 수월하게 이해하고 받아들이는지 살펴보고 다양한 방법으로 설명해보았습니다.

딱딱한 이론적인 내용도 이해하기 쉽게 예를 들어서 그림과 곁들여 설명해드립니다. 이러한 부분들을 공부하고나면 그동안 이유없이 답답하게 느껴졌던 부분들을 해소하고 더 나아가 스스로 학습할 수 있는 능력이 생깁니다. 물고기를 잡아주기보다 스스로 물고기를 잡게 만들어 드리는 것이 바로 제가 지향하는 목표입니다.

기존에 사용하던 테마는 automattic에서 제공하는 Underscores starter theme을 이용해서 제가 직접 만들어서 사용했는데, 포트폴리오 사이트를 kalium 테마를 구입해서 만들고나서 보니 생각보다 괜찮더군요. 그래서 묵혀두었던 enfold 테마도 좀 개선되었겠지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enfold 테마를 다시 공부해보고 싶어서 변경해봤습니다. 그런데 이거 참 시간들여서 한참 만졌는데도 후회가 될 정도로 엉망이네요.

이게 제가 잘못해서 설정을 못하고 있나 싶어서 한참 끙끙매던 부분인데, 반응형 테마로 적용했을때 햄버거 메뉴가 뜨지 않는 오류가 있습니다.  왜 이런 상황이 발생하는가 봤더니 ul을 감싸고 있는 div 태그를 display:none으로 놓고 햄버거 메뉴는 그나마 ul 하위의 li에서 뜨게끔 해놨더군요.

div > ul > li 이런 구조로 되어있는 상황에서 div에 display:none을 걸어놓으면 당연히 그 하위 태그들은 전부 노출되지 않죠. 도대체 왜 이런 구조로 짰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만, enfold와 같은 손쉬운 제작을 표방하는 테마들은 이런식으로 크고 작은 문제들이 있는것 같습니다. enfold mobile menu not working으로 검색해보면 정말 수두룩하게 나올 정도라 문제가 심각해보이는데도 좀처럼 해결되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어찌됐건 조만간 테마를 다시 만들도록 하고, 일단은 하루종일 끙끙대며 세팅을 했으니 당분간은 enfold 테마로 블로그를 운영해야겠습니다. 덕분에 모바일에서는 메뉴를 구경할 수 없음을 참고하세요 ㅋㅋㅋㅋ 이거 참 심각하네

커닝 – Kerning 은 타이포그래피를 다룰때 시각적으로 매끄럽게 글자를 읽을 수 있도록  간격을 조절하는 것을 이야가합니다. 서체 프로그램에 의해서 만들어지는 텍스트들이 사실 항상 보기 좋게 나열되는 것들이 아니기 때문에 이러한 작업들이 꼭 필요합니다. 타이포그래피에 대한 용어 정리를 잘 해둔 블로그가 있으니 참고하면 좋을 것 같네요 .http://namcreative.tistory.com/99

여튼 친한 동생이 커닝을 직접 눈대중으로 조절한 다음 얼마나 정확하게 맞췄는지 측정하는 사이트를 알려줘서 해봤더니 생각보다 쉽지 않았는데, 점수는 생각보다 좀 나왔네요. 나름 재미는 있어요. 예전에 타이포그래피에서 커닝 조절할 때 요령에 대해서 읽은 적이 있는데, 글자와 글자 사이에 풍선을 끼워 넣듯이 배치하라는 팁이 있었습니다. 디자인할때 그 팁을 여전히 적용해서 작업하는 편인데, 그 방식대로 테스트에도 적용해 얻은 결과입니다.

그런데 또 이게 한글이라면 다른 결과가 나왔을것 같아요. 영문보다는 좀 더 신경써줘야 할 부분들이 더 많다는 느낌인데…(나만그런가)

아무튼 테스트는 아래 링크에서 해볼 수 있습니다. 한 번 해보세요 재미있어요 🙂

 

위의 예제는 아주 간략하게 보통 쇼핑몰이나 홈페이지 상단에서 알림 공간에 쓰일 수 있습니다. 보통 중요한 공지가 있을때는 팝업창을 띄우거나 레이어 팝업을 즐겨 씁니다. 하지만 사용자 입장에서는 무척 짜증나는 방법입니다. 사이트 방문자는 목적을 갖고 방문합니다만, 팝업은 그 목적을 훼방하는 요소입니다.

그래서 상단에 저렇게 고정된 형식으로 공지하는 편이 많이 선호되고 있습니다. 컨텐츠를 가리지 않아도 되고, 눈에 띄기 좋은 곳에 항상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죠. 기본적인 원리는 간단합니다. X자 표시를 눌렀을때 해당 광고창이 통채로 사라지게 하는겁니다.

기본적인 구조(html)과  스타일시트(CSS)를 통해 모양을 만들어놓고 버튼을 눌렀을때 사라지는 기능(Jquery)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