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일:블리치(영화).jpg

넷플릭스에 블리치가 올라왔더군요. 블리치는 쿠보 타이토의 만화 원작으로 우연한 계기로 사신의 역할을 대행하게 된 쿠로사기 이치고가 호로라고 불리는 괴이한 영혼들을 상대로 싸운다는것이 주된 내용입니다.

뭐 각설하고 일단 일본은 만화왕국답게 끊임없이 만화를 기반으로 영화 실사화에 끊임없이 도전하는 상황입니다. 어릴적 추억을 떠올려볼법한 작품들이 나왔기에 반가워서 손댔다가, ‘이럴거면 왜 영화로 만들었냐’고 투덜대게 만드는 경우가 참 많았죠.

결론적으로 이야기하자면, 이 영화도 영 아니올시다이긴 합니다(…) 하나같이 아이돌이나 신인급 배우들만 드글대는 이유인지 몰라도 기본적으로 연기를 잘하는 중년 배우층이 정말 희박합니다. 에구치 요스케는 그렇다 쳐도 나가사와 마사미가 엄마 역할로 나온다는게 참 세월을 느끼게 하는 대목입니다 ㅎㅎ

장르가 장르인 탓인지 몰라도 유난히 블리치를 보면서 느끼는건, 배우들이 하나같이 눈깔 사납게 뜨는 연습만 한건가 싶을정도로 표정 변화가 참 제한적입니다. 인간의 희노애락중에 노怒만 존재하나 싶을 정도. 악평만 늘어놓긴했습니다만, 그래도 칭찬해주고 싶은 부분들을 보자면, CG가 옛날에 비해서는 그래도 잘 어우러지는거 같습니다.

그랜드피셔라는 보스급 악역캐릭터가 나올때 눈에 보이지 않는 악령이 물질세계에 끼치는 영향을 자연재해로 표현했다는 점이 나름 설득력 있게 다가왔고, 검술 액션이 박진감 넘치게 그려졌습니다.

그것 이외에는 이런류의 장르가 품고 있는 특징이자, 동시에 앞으로 더 나아갈 수 없는 한계라고 보이는 – 끝없는 독백과 더불어 따뜻한 인간성을 나약함으로 그려내고 있는 – 부정적인 표현이 여전히 작용한다는 점이 좀 아쉬웠습니다.

쿠치키 바쿠야의 일전이 주인공은 절대 패배할 수 없다는 1960년대 후반에 나온 내일의 죠의 스토리 패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점 또한 지루함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주인공에 비해 압도적인 힘을 가진 자와의 일전은 이런식으로 지리멸렬하게 전개될 필요가 없습니다. 좀더 깔끔하게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면 차기작에서 좀 더 극적인 변화를 보여주겠거니 싶을텐데, 이대로는 차기작은 안만들겠다고 선언하는것처럼 보여서 그냥 다 내려놨구나 싶을 정도.

아무튼… 킬링타임용으로도 좀 아쉬운 점이 많은영화. 하지만 그냥 블리치를 너무 좋아하는 팬이라면 그냥 팬심으로 눈 딱감고 볼 수도 있을것 같네요. 물론 저는 호기심으로 시작해 오기로 끝낸걸 후회하고 있습니다. 그냥 오기 부리지말걸…

비극적인 삶을 이야기하는 희극지왕

희극지왕은 주성치의 자전적인 알려져있는 영화입니다. 늘 신인 여배우를 발굴해 톱스타의 반열에 올려놨던 주성치 답게, 장백지도 신인 시절 이 영화를 통해 꽤 인기를 얻게 됩니다. 뻔뻔스럽게도 연인관계였던 막문위를 등장시켜 삼각관계를 연출하는 그의 살신성인 개그정신은 이 영화에서도 빛이 바라질 않습니다.

연기자의 꿈과 현실

무척이나 한적한 어느 해변가 마을에서 배우의 꿈을 키우고 있는 3류 엑스트라의 이야기입니다. 극중 주성치는 훌륭한 연기자가 되기 위한 꿈을 갖고 언제나 스타니슬라브스키의 연기론을 끼고 삽니다.

희극지왕

언제나 스타니슬라브스키의 연기론을 기반으로 연기에 대해 고민합니다

그러나 의욕이 너무 앞선 탓에 과하게 몰입한 나머지 현장의 현실을 무시한 일들이 벌어집니다. 결국 그의 연기인생은 현실과의 괴리를 느끼게 되며 순탄하지 못합니다. 그나마 마을회관을 관리하는 일이라도 없었더라면 굶어죽기 딱 좋은 현실이죠. 그래도 굴하지 않고 계속해서 연기를 하기 위해서 무던히도 애를 씁니다.

희극지왕

방 한 켠 벽에는 온통 그가 존경하고, 좋아하는 배우들의 사진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어떻게든 생계를 꾸려가야했지만 더 이상 촬영장에서 엑스트라 조차로도 써주질 않는 상황이 됩니다. 굴곡진 인생의 가시밭길 속에서도 연기에 대한 의욕은 좀처럼 꺾질 못합니다. 스스로 연극을 기획해 마을 사람들을 대상으로 홍보를 해봐도 좀처럼 그의 연기를 보고 싶어하는 사람이 없습니다. 도와주는 사람도 없고, 관심을 가져주는 사람도 없습니다.

희극지왕

그의 작품에는 아무도 관심 갖지도 않고, 찾아주지도 않습니다.

인간 이하의 취급을 하며 그의 꿈을 짓밟고 그를 멸시하던 말들만 귓가에 맴돌뿐이었습니다. 그렇게 좌절의 나날을 보내던 그에게 우연히 연기를 가르쳐달라는 사람이 나타납니다. 다소 황당하게도 그녀의 직업은 술집 호스티스. 첫사랑을 연기해서 손님들을 끌어야하는 그녀는 매우 거칠고 걸걸합니다. 그래서 어떻게 하면 손님의 관심을 받는 첫사랑 소녀의 이미지로 덧칠할까에만 집중하고 있습니다.

희극지왕

청순한 외모와 다르게 입도 걸고 세상에 닳고 닳은 술집 아가씨입니다.

그녀의 제안을 덥썩 받아들이고 연기를 가르치던 그에게 묘한 감정이 싹틉니다. 그래도 설마 그녀가 하찮은 자신을 좋아할까 싶은 마음에 불안하기만 합니다. 진심인지 거짓인지 모를 그의 고민은 깊어져만 갑니다.

희극지왕

용기내어 고백해도 돌아오는 답변은 “당신 앞가림이나 잘해요 등신”

그렇게 하찮던 그의 인생에도 기회가 옵니다. 톱스타의 영화에 마침 비어있던 자리에 캐스팅될 기회가 오죠. 예상치 못하게 인생이 순조롭게 흘러가기 시작합니다. 상대 배역의 톱스타와 묘한 감정의 기류가 흐르기까지 하니 이렇게 인생이 잘 풀려도 좋은가 싶을 정도입니다. 그러던 그를 떠나갔던 술집에서 일을 하는 그녀가 다시 찾아옵니다.

희극지왕

그가 잃었던 것을 가지고 그녀가 다시 찾아옵니다.

비극지왕인가 희극지왕인가

영화는 비극적일 정도로 인생의 쓰디쓴 모습들을 나열해갑니다. 주성치 특유의 유머 감각이 곳곳에 드러나지만, 이 영화를 마냥 코미디로만 분류하기에는 다소 씁쓸한 감정마저 느껴질 정도입니다. 제목은 희극지왕이지만, 주성치의 자전적인 내용을 다루었다는 내용은 비극지왕에 가깝습니다.

화려한 스타로서의 삶이냐, 험난하더라도 자신이 사랑하는 삶을 살 것이냐의 기로에서 순진하게도, 자신의 삶을 선택합니다. 이미 잘 풀리기 시작했으니 앞으로도 잘 풀릴거라는 기대를 품고.

희극지왕은 꽤 시간이 흐른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오늘날의 제가 느끼는 현실과도 묘하게 비슷하다는 느낌을 줍니다. 순탄치 못한 삶임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자신의 꿈을 쫓는 주인공으로부터 묘한 동질감과 위로마저 느낍니다.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이지만, 가까이에서 보면 비극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희극지왕을 보고 마냥 웃을 수 없었던 이유는 그만큼 영화 속 이야기가 가깝게 느껴졌던 모양입니다. 루저의 정서를 배꼽잡고 웃게 만들정도로 잘 표현해왔던 주성치였지만, 희극지왕만큼은 웃음끼를 상당히 많이 빼고 무게를 잡았던 영화라 더욱 기억에 남았던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