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카페24 스킨을 잘못 구매한 덕분에 쓰레기 치우느라(?) 아주 곤욕입니다. CSS 코드를 중복해서 여러번 불규칙적으로 정의해놓은 덕분에 5000여줄의 코드에서 일일이 찾아 지워주고 나니 1000여줄로 줄어드는 상황에 어이가 없는데, 이게 문제는 카페24 솔루션 특징상 CSS 코드가 수십개는 되는데다 만든 놈이 추가한 파일들도 있다는거죠. 그래서 이런 반복 되는 작업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고민한 끝에 css-purge라는 tool을 발견했습니다. 15800여줄의 코드를 보고 이건 안되겠다 싶어서 찾게 됐는데 간단하게 1700여줄로 줄여주는걸 보면서 감탄과 동시에 스킨 제작자를 저주하게 되더군요. 물론 완전하진 않습니다. 자동으로 중복된 코드를 지우면서 다이어트 하는 과정에서 불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것들을 지우다보니 지워선 안될 코드들도 일부 지운게 확인 됐습니다.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툴은 정말 쓸만합니다. 누락된 부분은 찾아서 추가하면 되는데 3군데 정도 누락되서 크게 어려움을 겪지 않고 문제를 해결 할 수 있었습니다. 아래에 관련 링크를 걸어두겠습니다. 저처럼 중복된 정의들을 지우기 위해서 애쓰지 마시고 css-purge로 스트레스를 덜 받으시길 바랍니다. http://rbtech.github.io/css-purge/그리고 추가로 minify된 코드를 해제하는 플러그인도 있더군요 atom 패키지 중에서 atom-beautify 를 이용하면 간단하게 해결 가능합니다. install package를 통해서 설치 가능합니다

보통 카페24 솔루션을 이용해서 직접 제작해왔던터라 스킨을 구매할 일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일하게된 업체에서 스킨 제작에 소모되는 시간을 줄여보고자 스킨을 구매하자는 의견이 나와서 처음으로 템플릿 구매를 해봤습니다.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정말 고발해버리고 싶을정도로 소스가 엉망이네요.

이를테면 이런겁니다. 1차적으로 모든 소스가 minify 된 상태로 프로덕션 용으로 제공되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사이트 속도면에서 이점을 얻고자 한 것 정도로 이해했습니다. 그런데 보통 템플릿을 구매한다해도 그대로 쓰는 경우는 별로 없습니다. 수정을 하기 마련이죠. 그런데 이 업체는 악의적으로 수정을 어렵게 만들어 놨더군요. 그래야 계속 자신에게 수정을 맡길테니까요.

그래서 그 수법에 대해서 좀 이야기해보고자 합니다. 너무 약올라서 반디캠을 받아서 수정하는 과정을 동영상으로 촬영해놨습니다.

먼저 CSS 소스가 가장 엉망입니다. 카페 24 스킨을 구매했을 경우엔 저작권 침해가 이뤄질 것을 우려하여 소스 코드에 직접적으로 FTP를 통해 접속할 수 없게 막아놓았습니다. 그래서 서브라임 텍스트나 아톰 에디터와 같은 툴을 통해 직접적으로 수정할 수가 없어서 카페 24 자체에서 제공되는 스마트 디자인 창에서 수정해야합니다. 그래서 너무 복잡해서 에디터에 그대로 붙여넣은 모습이 바로 아래와 같은 상황입니다.

전부 minify 되어있어서 가뜩이나 많은 카페24 CSS 파일들이 죄다 이모양이라 수정하려면 전부 손을 봐야합니다. 그래서 소스를 보기 좋게 수정할 수 있는 상태로 만들어보니 아래와 같이 저작권 안내 주석 포함하여 약 816줄로 파악됩니다.

이제부터 눈여겨볼 것은 정의 된 것들이 중복되서 나온다는 점입니다. 아래 소스에서 찾기를 한 결과 하나의 정의가 5번이나 중복되는 것이 보입니다.

 

이렇게 중복된 소스들을 모조리 찾아서 하나의CSS 파일을 정리하는데 약 10분 가량 걸립니다. 그렇게 전부 중복된 코드들을 정리해서 간추리고 보니 아래와 같이 정리됩니다.

놀랍지 않습니까 208줄입니다. 816줄의 소스중에 쓰레기로 일부러 삽입된 소스가 400줄이 넘는다는 이야기입니다. 심지어 CSS 파일을 열어볼때마다 죄다 이 모양이라서 충격적이고 화가나서 참을 수가 없더군요. 하루하루 돈 주고 똥을 사서 치우는 느낌이라 이거 참 곤란하고 시간은 시간대로 들고 있는 상황입니다. 탬플릿을 구매한 의미가 없는 상태가 되어 있는거죠.

비단 이 업체만 그럴까 싶은게 너무 악의적으로 소비자를 우롱하는 상황에 참 분노를 금할 길이 없습니다. 무려 70만원이나 주고 산 템플릿이 이상태라는게 참 놀라울 따름입니다. 법적인 사태가 벌어질 것이 우려되어 업체 이름은 공개하지 않겠습니다만, 스킨을 구매하시는 것보다 그냥 차라리 제작 업체에 맡기는게 추후 책임 문제가 벌어질때도 사태가 악화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혹시라도 쇼핑몰을 창업하실 예정이시라면 템플릿 구매는 한 번 생각해보셔야할 것 같습니다.

 블랙 프라이데이는 11월의 마지막 주 목요일인 추수감사절 다음날로, 미국에서 연중 가장 큰 규모의 쇼핑이 행해지는 날이다. 

위와 같은 정의를 갖고 있는 블랙프라이데이. 아마도 쇼핑몰을 운영하시는 분들 중에서는 이런 이벤트도 생각하고 있지 않을까 싶어서 준비했습니다. 임의로 넣은 내용들인지라, 할인 기간과 할인 퍼센티지는 수정이 가능하도록 텍스트 레이어 형태로 넣어두었습니다. 무료폰트인 본고딕 ( 노토산스 – Noto Sans )로 작성했습니다. 포토샵 CC 버전으로 작성한 관계로 하위버전에서의 호환을 완벽하게 보장할 수는 없습니다.

포토샵이 익숙치 않아서 수정이 어려우실 경우 작업 요청 주시면 소정의 작업비용만 받고 수정 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단순 텍스트 수정은 5천원부터 작업 가능합니다. 새로운 디자인을 필요로 하실 경우엔 1000×1000 px 기준 5만원부터 작업가능합니다.

해당 파일의 저작권은 저에게 있습니다. 상업적, 비상업적 용도로 모두 사용이 가능하나, 다운로드는 항상 illustudio.co.kr에서 이뤄져야하며, 다른 곳으로의 무단으로 게시하거나 배포하는 행위를 금합니다. 웹 용도로 사용이 허락되어 있으며, 허락된 용도 이외의 저작권 침해행위를 모두 금합니다.



포트폴리오 사이트를 전부터 오픈하려고 벼르고 별렀습니다. ‘중이 제 머리 못 깎는다’는 말처럼 자기 사이트를 만드는데 시간을 투자한다는게 참 쉽지 않더군요. 그래서 그냥 유료테마를 구입해서 커스터마이징 하기로 했습니다. 일단은 오픈부터 하고 봐야지 싶어서 말이죠. AWS 프리티어 기간이 3달정도 남긴 했는데, 기간이 임박해서 이전하다보면 왠지 또 뭔가 꼬일거 같다는 생각에 어제 다급하게 라이트세일 호스팅으로 옮겨탔습니다. 아직 한국 리전은 없고 가장 가까운 도쿄 리전으로 진행했는데 속도면에서 처진다는 느낌은 없어서 만족합니다.

다만 세팅할때 삽질을 많이 했습니다 ㅎㅎ  https://swiftcoding.org – 이 블로그 주인장분에게 무척 고마울 정도로 소상하게 많은 정보를 올려놓으셨더군요. 세팅하는데 참 큰 도움이 됐습니다. 삽질의 순간이 많긴 했지만, 그래도 어떻게 꾸역꾸역 해내고보니 새벽 늦은 시간이 되더군요. 결국 오후에 되서야 서버세팅과 SSL 세팅까지 마무리 지을 수 있었어요.

 

그런데 참 유료테마들도 아쉬운 구석이 많긴 하네요. 비주얼 컴포저 같은 사이트 빌더를 사용하면 일단 겉보기에 기능을 추가하는건 무척 쉽습니다만, 이래저래 손 봐줘야할 부분이 무척 많다는걸 느낍니다. 게다가 쓸데없이 태그의 계층이 깊게 파고 들어가 속도면에서 손실이 생기는 점도 있죠. 그래도 나름 SASS를 지원하는 테마더군요. 조금씩 시간들여서 커스터마이징 하면 어느정도 쓸만해질것 같아요.

그리고 나중에는 다시 underscore나 understrap으로 만들어서 써야지 싶습니다. 지금 운영하는 이 블로그 스킨도 막상 급하게 만들어서 쓰다보니 이래저래 손 봐야할 곳들도 많네요.

워드프레스 시장 점유율은?

wordpress.com 사이트에 들어가면, 세계 28%의 사이트가 워드프레스로 만들어졌다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전세계에서는 28%일지 몰라도, 한국에서 워드프레스가 얼마나 사용되고 있는지 궁금해졌습니다. 그래서 통계자료를 찾아봤습니다.

워드프레스

워드프레스

출처 : builtwith.com

위의 데이터를 보면 워드프레스가 30.52%의 사용량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버전별로 나뉘어져있다보니 별도 버전까지 다 합친 양을 보면 48.26%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많은 사용량이라 저도 조금 놀라운데요. 그누보드, XE,킴스큐와 같은 국산 CMS가 있는데도 노출되지 않고 있네요. 사용량이 적어서인지, meta값에서 파악이 되지 않는것인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kr로 끝나는 사이트들만 통계에 잡힌것으로 생각되는데요. .com이나 .net 같은 사이트까지 합치면 더 많을것 같습니다.

나모 웹에디터(namo webeditor)나 에디트 플러스(edit plust)는 CMS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리스트에 올라가 있는 것이 보입니다. 아마도 이 통계사이트에서 meta 태그 내용을  긁어오다보니, 사이트를 만드는 사람들이 해당 에디터들로 작성하고 미처 head부분의 meta 태그에서 수정하지 않았기 때문일거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눈에 띄는 것이 wix(윅스)인데요. premium(프리미엄)이나 non-flash(논-플래시)버전을 가리지않고 사용량을 파악해보면 20.71%나 사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해당 통계로 보면, 워드프레스와 윅스가 양분하고 있는 상황으로 보여지죠. 윅스는 편리한 구축이 장점이고, 워드프레스는 다양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다는 것이 강점이죠.

이 사이트에서 CMS를 구분하는 기준을 잘 모르겠는데요. Blogger가 CMS로 구분된 것을 보면 네이버 블로그나 티스토리도 CMS의 범주로 편입할 수 있을것 같은데, 통계에 잡히지 않은 것이 좀 의아합니다.

호기심에 찾아본 통계입니다만 생각보다 많은 사이트들이 워드프레스로 운영되고 있어서 놀랐습니다. 윅스가 빠르게 치고 올라왔지만 다양한 요구에 워드프레스가 빠르고 손쉬운 방법으로 제공하고 있기때문에, 훨씬 더 강력한 무언가가 나타나지 않는 이상 한동안 계속 사랑받을 것으로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