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비글을 멈출 수 없어

“Nobody can’t stop beagle” sticker – REDBUBBLE.COM

항상 그렇지만 비글이라는 개는 지랄견, 악마견, 말썽쟁이라는 편견을 안고 있습니다만, 사실입니다. 지랄맞아요. 근데 대부분 개들이 다 지랄맞습니다. 비글만 그런건 아니죠. 제가 봤을땐 비글보다 푸들이 더 말썽쟁이로 보이더군요 ㅎㅎㅎ  어찌됐건 비글의 말썽이 어쩔때는 카타르시스처럼 다가올 때가 있습니다. 제가 키우는 개가 아니라서 그런가봐요

“금지”를 금지하는 대담함이랄까, 자기 주장이 강한 덕분에 정말 말썽을 당당히(!) 부리는 녀석들이라 오히려 매력적으로 다가오더군요. 깨방정을 비글미로 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만, 제가 갖지 못한 걸 갖고 있는 선망의 대상이란 느낌이랄까. 정말 어쩔 땐 개같이 비글처럼 굴고 싶을때가 있는데, 그럴수가 없다보니 비글을 보면서 대리만족을 느끼곤 합니다.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부당하다고 생각되면 짖고 대들고, 친근한 사람들한테는 한껏 좋다는 표현도 하고 자기 모습에 솔직한 비글이 여러모로 참 매력적입니다. 그래서 늘 비글을 그리는건 즐거워요.

그런 비글의 성격을 생각하다보니 좁은 스티커 안에서도 자기 주장을 강하게 표현하는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스티커를 물어서 찢어버리는 비글의 모습을 스티커로 만들었어요 🙂

 

링크에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 현재 4개 구매시 25%, 10개 구매시 50% 할인 행사중입니다. (2017년 8월 15일 기준)

“Nobody can’t stop beagle” sticker – REDBUBBLE.COM

비글

비글 비글

이쯤되면 비글덕후 소리 듣게 생겼다만, 그래도 저 고집스러운 장난꾸러기만 보면 절로 웃음이 나오는걸 어쩌겠나 싶다. 한눈 팔면 금방이라도 엉망진창으로 만들꺼라는 식으로 눈치를 슬슬 보는게 정말 스릴(?) 넘치는 녀석이다.

물론 뒷감당할 자신이 없어서 키우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함께지냈던 날들을 생각해보면 참 붙임성있고 정감있는 녀석이라 잊을 수가 없다.

비글

비글

비글의 활발하고 엉뚱한 모습들이랄까. 언제나 비글은 보기만 해도 흐뭇하다. 앞뒤 계산없이 본능에 충실한 행동들이 순수한 악동같은 느낌이다. 키우는 사람은 무척이나 괴롭겠지만… 그래도 한 번 꼭 키워보고 싶은 견종이다.

별다른 사진 참고나 모델 없이 그려볼려고 하다보니 그려놓고 보면 비례가 좀 이상하거나 어색한 부분이 있긴한데, 일단 그리고보니 보이는 것들이 있다. 조금씩 더 나아지겠지. 별로 보여주고 싶지 않은 연습작들이지만, 블로그에 꾸준히 글을 올리는 것도 목적이다보니 연습과정도 올리고 있다.

무엇이든 꾸준히 해야한다는 것이 쉽지 않다. 취향이 다양한게 문제랄까. 흥미로운 것들이 많아서 그림을 그리다가도 다른 것도 흥미를 느끼고, 금방 또 그쪽으로 빠져서 허우적 대곤 한다. 그림을 조금 더 부담없이 그리도록 마음을 여유롭게 가져야하는데, 그 또한 쉽지가 않다.

 

바리스타 비글

바리스타 비글 캐릭터

바리스타 비글 캐릭터를 생각하게 된 계기는 사실 단순하다. 개 발에서는 특유의 고소한 냄새가 난다고 하는데, 개 발로 커피를 뽑으면 얼마나 고소할까? 그런 생각이 들었다. 물론 개 발에서 나는 냄새 – 꼬순내의 정체는 세균때문이라고 한다. (관련기사)

절대 그런 커피는 먹고 싶지 않지만, 그냥 다소 엉뚱한 상상을 해봤다. 멍멍이가 자기 발로 정성껏 내린 커피를 가져다 준다면, 과연 먹을 수 있을까?

다행히도 멍멍이들은 커피를 마시면 안된다. 이 맛있는걸 사람만 마실 수 있다는게 참 다행이랄까. 커피 마실때마다 나타나서 불쌍한 눈으로 달라고 하면 마음 약한 사람은 안 줄 수가 없을거다. 근데 개들에게 치명적이라고 하니 단호한 마음으로 안 줄 수 있다니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다.

그래도 엉망진창 말썽꾸러기 녀석들이 개 발로 뽑은 커피 나왔다고 부르는 모습을 상상해보니 참 재미있다.

비글

비글 beagle

비글 – 흔히 이야기하는 악마견 3종세트 중 단연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는 견종입니다만, 사실 직접 체험해 본 사람은 그 매력에 빠져들기 마련입니다. 왕성한 활동력 덕분에 말썽쟁이 이미지가 강합니다. 하지만 그만큼 장난끼가 많아 같이 놀면 재미있어요.

흔히 비글이 저질러 놓은 처참한 현장 사례 때문에 그냥 ‘아주 지랄맞기 짝이 없구나’ 싶다고 여기게 됩니다만, 분리불안이 심한 녀석들이 혼자 외로움을 못견디고 발광한 흔적들이라는 이야기를 본 적이 있습니다. 여튼간에 분리불안이 심한 녀석들은 비글 뿐 아니라 어떤 견종이건 주변을 초토화 시킵니다. ‘날 외롭게 하지마라’ 바로 이거죠. 그만큼 사람을 잘 따르고 좋아하는 녀석입니다.

여튼간에 저는 일하는 곳에 비글이 있어서 같이 몇 달 지냈었거든요. 회사가 망해서 이제는 그 녀석도 만나기 어려운 먼 곳으로 입양되서 간 덕분에 자꾸 생각나네요. 너무 명랑해서 참 즐겁게 해주던 녀석인데… 그리고 그곳에서는 솔직히 비글 녀석 보다 블랙 래브라도리트리버가 더 큰 사고를 많이 치고 다녔는데, 비글이란 선입견때문에 더 미움받았던거 같아서 괜히 더 정이 가더라고요.

퇴근길에 창문 밖으로 저를 쳐다보는 그 아련한 눈빛, 출근길에 반갑다고 달려들던 그 모습. 다 하나같이 눈에 선합니다. 보고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