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드 크로키

난생 처음 누드 크로키 라는 것을 해봤습니다. 누드 크로키의 목적은 빠른 시간 안에 특징을 잡아 동세와 형태를 표현하는 것입니다. 주어진 시간이 여유롭다면 그 이상의 것도 빠르게 시도해볼 수도 있겠죠. 아무튼 일반적인 상황에서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타인의  나신(裸身)을 바라본다는 것은 다소 편안한 상황은 아닙니다. 통상적인 인간 관계에서 – 그것도 초면에 – 흔히 허락되지 않는 특별한 상황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드라는 것을 공부하는 이유는 옷을 입은 사람을 그리더라도 그 옷 안의 형태를 파악해야 자연스러운 표현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여튼 누드크로키를 처음 참가해서 모델을 마주하니, 사진을 보거나 토르소 석고상을 보고 그릴때와는 또 다른 긴장감이 흘렀습니다.

근데 희한하게도 제 자신이 그렇게 행동했다는 것이 좀 의외였습니다만, 곧 아무렇지 않게 형태와 동세, 그리고 종이 위에서 어떻게 그려나갈 것인지 판단할 겨를조차 없이 미친듯이 그려나가게 되더군요.  복잡한 생각따윈 다 내려놓고 빠르게 처리해야할 것들이 갑자기 쏟아져 들어오는 다급한 기분이었습니다. 컨베이어벨트가 멈추지 않도록 서둘러서 일을 처리해야하는 것과같은 긴장감이랄까요.

그야말로 본능적으로 재료를 선택하고, 그 상황에서 느껴지는 것들을 그려나가다보니 정말 묘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그 동안 붙잡고 늘어졌던 해부학이니 어쩌니 했던 것들을 송두리채 날려버리고 그냥 화구를 들고 종이를 긁어대고 문질러대기 바빴습니다. 마치 어린아이가 흙장난 하듯 그 행위 자체에서 느껴지는 카타르시스가 대단했습니다.

주어진 시간은 짧고 그 안에 아주 원초적으로 표현해야하는 그 긴장감이 즐거웠습니다. 평소에는 해보지도 않았던, 쓰지도 않았던 재료들까지 다 끄집어 냈습니다. 미친듯이 정신없이 파스텔, 콘테, 연필, 붓을 긁어대고 나니 3시간이 훌쩍 지나갔습니다.

선택

수고 해주셨던 모델 분에게 그림을 보여줘야할 순간이 다가왔습니다. 벼라별 생각이 다 들더군요. ‘실망하면 어쩌나’, ‘단 하나라도 맘에 안드는게 있으면 어쩌나’ 안절부절 불안한 마음도 들었습니다. 처음에는 3장을 골라가시기로 했는데 – 모델비 대신 작품으로 지불하기로 합의된 상태였습니다 – 5장이나 고르시더군요! 좀 아깝긴 하지만, 모델 분의 포즈에서 제가 평소에 표현하고 싶었던 감정들이 느껴져서 즐겁게 작업할 수 있었기에 오히려 기쁘게 드릴 수 있었습니다.

제 손에서 잠자고 있는 것보다는 그래도 잘 간직해주시는 편이 더 기쁠 것 같습니다.

여튼 전날 밤에 긴장감에 잠을 설쳐서 4시간 자고 – 제가 이렇게 소심한 인간입니다 –  그림을 그리고 나니 진이 빠지고 머리가 다 핑 돌고 어지러웠습니다. 그래도 뭔가 뿌듯하고 감동적이었어요. 이렇게 온전히 모든걸 다 잊고 그리는 행위 그 자체에 몰두 해본게 얼마나 오랜만인지, 그림을 그리는게 얼마나 즐거운 일인지 다시 한 번 느끼게 됐던 시간이었습니다.

비글

비글 비글

이쯤되면 비글덕후 소리 듣게 생겼다만, 그래도 저 고집스러운 장난꾸러기만 보면 절로 웃음이 나오는걸 어쩌겠나 싶다. 한눈 팔면 금방이라도 엉망진창으로 만들꺼라는 식으로 눈치를 슬슬 보는게 정말 스릴(?) 넘치는 녀석이다.

물론 뒷감당할 자신이 없어서 키우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함께지냈던 날들을 생각해보면 참 붙임성있고 정감있는 녀석이라 잊을 수가 없다.

비글

비글

비글의 활발하고 엉뚱한 모습들이랄까. 언제나 비글은 보기만 해도 흐뭇하다. 앞뒤 계산없이 본능에 충실한 행동들이 순수한 악동같은 느낌이다. 키우는 사람은 무척이나 괴롭겠지만… 그래도 한 번 꼭 키워보고 싶은 견종이다.

별다른 사진 참고나 모델 없이 그려볼려고 하다보니 그려놓고 보면 비례가 좀 이상하거나 어색한 부분이 있긴한데, 일단 그리고보니 보이는 것들이 있다. 조금씩 더 나아지겠지. 별로 보여주고 싶지 않은 연습작들이지만, 블로그에 꾸준히 글을 올리는 것도 목적이다보니 연습과정도 올리고 있다.

무엇이든 꾸준히 해야한다는 것이 쉽지 않다. 취향이 다양한게 문제랄까. 흥미로운 것들이 많아서 그림을 그리다가도 다른 것도 흥미를 느끼고, 금방 또 그쪽으로 빠져서 허우적 대곤 한다. 그림을 조금 더 부담없이 그리도록 마음을 여유롭게 가져야하는데, 그 또한 쉽지가 않다.

 

닥스훈트 카부들

닥스훈트 dachshund는 독일어로 der dachs 오소리와 개 der hund 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고 한다. 이 녀석들이 짧은 다리가 된 이유가 바로 오소리가 숨은 굴로 뛰어들어 사냥하기 위해 개량된 품종이라서 그렇단다. 예전에 직장에서 같이 지내던 닥스훈트 이름은 둥둥이 였는데, 이녀석은 정말이지 너무 붙임성도 좋고 성격이 좋아서 사람들에게 이쁨을 많이 받았었다.

닥스훈트

이름이 ‘둥둥이’인데 보통 ‘뚱뚱이’라고 불렀다.

둥둥이는 항상 뭔가 간식이 있을때를 제외하고는 저렇게 누워있었는데, 지금 어떻게 잘 지내나 모르겠다. 카부들 cavapoo, cavoodle 은 처음에 코커스파니엘인줄 알았는데, 카발리에 킹 찰스 스파니엘 – 이름도 길다 – 과 토이 혹은 미니어처 푸들과의 교배종이라고 한다. 한 번도 직접 본 적은 없고, 사진으로 처음 봤다. 생소하지만 무척 귀여워보이는 녀석인데… 푸들과 스파니엘의 교배종이라니… 얼마나 대단할까(?)

바리스타 비글

바리스타 비글 캐릭터

바리스타 비글 캐릭터를 생각하게 된 계기는 사실 단순하다. 개 발에서는 특유의 고소한 냄새가 난다고 하는데, 개 발로 커피를 뽑으면 얼마나 고소할까? 그런 생각이 들었다. 물론 개 발에서 나는 냄새 – 꼬순내의 정체는 세균때문이라고 한다. (관련기사)

절대 그런 커피는 먹고 싶지 않지만, 그냥 다소 엉뚱한 상상을 해봤다. 멍멍이가 자기 발로 정성껏 내린 커피를 가져다 준다면, 과연 먹을 수 있을까?

다행히도 멍멍이들은 커피를 마시면 안된다. 이 맛있는걸 사람만 마실 수 있다는게 참 다행이랄까. 커피 마실때마다 나타나서 불쌍한 눈으로 달라고 하면 마음 약한 사람은 안 줄 수가 없을거다. 근데 개들에게 치명적이라고 하니 단호한 마음으로 안 줄 수 있다니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다.

그래도 엉망진창 말썽꾸러기 녀석들이 개 발로 뽑은 커피 나왔다고 부르는 모습을 상상해보니 참 재미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