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국내에도 크리타에 대한 서적이 나왔습니다. 무척 반갑네요.

크리타는 포토샵,페인터와 같은 비트맵 방식의 드로잉 어플리케이션입니다. 크리타는 기부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을 뿐 오픈소스 즉, 무료로 배포되는 소프트웨어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크리타는 꽤 수준높은 퀄리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맥, 윈도우, 리눅스 등 다양한 OS에서 작동하고 있어서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크리타는 드로잉에 특화된 툴 답게 포토샵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기능들이 있습니다. 패턴 드로잉이라던지, 좌우 대칭으로 그려주거나, 만화경처럼 다각도로 그릴 수 있는 다중 붓 도구같은 기능들 이외에도 무료 소프트웨어가 맞나 싶을정도의 퀄리티를 보여줍니다.

 

책의 내용들을 몇 장면 찍어봤습니다. 밑그림을 스캔해서 불필요한 부분들을 정리하고 라인만 살려서 채색하고 완성하는 과정을 다루고 있습니다. 크리타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기능들을 사용해서 작업하는 내용들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크리타는 포토샵에 비해서 회전과 반전하는 기능이 편리합니다. 포토샵에서는 Rotation 이외에는 반전시키고자 한다면 별도의 단축키를 생성해서 만들어야하는데, 크리타는 처음부터 관련 기능들이 단축키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포토샵과 단축키가 약간 다르게 지정되어 있는 부분들이 있는데, 원한다면 포토샵과 같은 단축키로 지정해주는 옵션도 있습니다. 여러모로 사용자가 드로잉하는데 편의를 많이 제공하고 오로지 순수하게 그림 그리는 재미에 집중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이 설계되어 있습니다.

수채화풍의 느낌도 살릴 수 있는 것을 보여주는 튜토리얼 입니다. 책은 스케치북에 그린 밑그림을 가져와서 다루는 방법부터, 셀 애니메이션 스타일, 아크릴/유화풍, 수채화풍 스타일까지 다양한 화풍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책 후반부에 다루고 있는 소소한 팁들은 크리타를 통해 좀 더 폭 넓고 편리한 이미지 편집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일본에서 쓰여진 책 답게 다뤄지고 있는 튜토리얼의 화풍은 대부분이 일본 아니메 스타일로 다뤄지고 있습니다만, 해외 유저 들이 올린 작업들을 보면, 회화수준의 작업들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크리타가 한국어로도 서비스가 되고 있고, 국내에도 관련 서적이 출시 되었다는 것은 무척 반가운 일입니다. 포토샵, 페인터는 물론이거니와 최근 클립스튜디오, 사이툴과 같은 드로잉 툴들도 많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만, 크리타도 그 못지 않은 재미있고 훌륭한 툴입니다.

본 서적의 출간으로 국내에도 크리타 유저가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구매에 대한 정보는 아래 링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해당 리뷰에 쓰인 도서는 출판사로부터 제공받았습니다.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개설했습니다. 포토샵과 일러스트레이터를 사용하면서 생기는 다양한 상황들에 대해서 서로 질문을 주고 받으면서 문제를 해결해나갈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개설하게 되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은 들어오셔서 함께 공부하고 서로 알려주는 방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아무도 비글을 멈출 수 없어

“Nobody can’t stop beagle” sticker – REDBUBBLE.COM

항상 그렇지만 비글이라는 개는 지랄견, 악마견, 말썽쟁이라는 편견을 안고 있습니다만, 사실입니다. 지랄맞아요. 근데 대부분 개들이 다 지랄맞습니다. 비글만 그런건 아니죠. 제가 봤을땐 비글보다 푸들이 더 말썽쟁이로 보이더군요 ㅎㅎㅎ  어찌됐건 비글의 말썽이 어쩔때는 카타르시스처럼 다가올 때가 있습니다. 제가 키우는 개가 아니라서 그런가봐요

“금지”를 금지하는 대담함이랄까, 자기 주장이 강한 덕분에 정말 말썽을 당당히(!) 부리는 녀석들이라 오히려 매력적으로 다가오더군요. 깨방정을 비글미로 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만, 제가 갖지 못한 걸 갖고 있는 선망의 대상이란 느낌이랄까. 정말 어쩔 땐 개같이 비글처럼 굴고 싶을때가 있는데, 그럴수가 없다보니 비글을 보면서 대리만족을 느끼곤 합니다.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부당하다고 생각되면 짖고 대들고, 친근한 사람들한테는 한껏 좋다는 표현도 하고 자기 모습에 솔직한 비글이 여러모로 참 매력적입니다. 그래서 늘 비글을 그리는건 즐거워요.

그런 비글의 성격을 생각하다보니 좁은 스티커 안에서도 자기 주장을 강하게 표현하는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스티커를 물어서 찢어버리는 비글의 모습을 스티커로 만들었어요 🙂

 

링크에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 현재 4개 구매시 25%, 10개 구매시 50% 할인 행사중입니다. (2017년 8월 15일 기준)

“Nobody can’t stop beagle” sticker – REDBUBBLE.COM

간단히 이야기하면 어도비 스톡 컨텐츠 작가 신청을 했습니다. 대단한건 아니지만, 반신반의 하며 제출한 이미지가 승인 심사를 통과하고 나니 신기하네요. 잘하면 제가 만든 이미지가 판매될 수도 있다고 생각하니 좀 신기한 구석도 있습니다.

국내에도 스톡이미지 업체들이 많이 있습니다만, 지인 중에 작업을 진행해 본 사람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계약조건이 참 부당하더군요. 국내업체들이 내미는 조건을 보면 작가는 그냥 착취의 대상으로 여기는 경우를 많이 만나게 됩니다. 지급되는 보수는 노동대비 시간을 따져보면 최저시급만도 못한데다 저작권까지 통채로 넘기는 식이라 영 내키지 않죠.

해외 스톡이미지 업체들이 한글서비스를 갖추고 국내진출을 하게 되면서 이 시장도 조금은 달라지리라는 기대를 품어봅니다. 일단 마켓 자체가 국내에서 해외로 넓어졌다는 것만 해도 고무적이라고 봅니다. (물론 경쟁 상대도 어마어마하게 많아졌다는 이야기지만…)

국내업체처럼 작업 건당 페이를 지급하는 방식이 아니라 판매가에서 수익이 배분되는 형식이라, 판매가 되지 않으면 수익도 없습니다. (슬프네요) 아무튼 천리길도 한걸음부터니까 이제 컨텐츠를 부지런히 생산해서 쌓는 일만 남았네요.

 

삼복더위가 시작된지 좀 지났습니다만, 올 여름도 만만치 않게 더울 모양입니다. 역시 더울때는 수박이 최고죠. 끄적끄적 몇가지 수박을 낙서하다가 생각해보니 이걸로 뭔가 만들어보고 싶어지더군요.

소사이어티6 – Society 6 는 그림만 올리면 알아서 이렇게 미리보기용 상품 샘플 이미지를 생성해줘서 참 편리합니다. 그림만 그리면 되도록 부담을 덜어준달까요. 물론 아티스트에게 주어지는 금액이 많지는 않습니다. 아트프린트만 마진을 조절할 수 있고 제품들은 판매가에서 10%가 아티스트에게 돌아갑니다.

배송, 생산, 유통 전 과정을 다 해결해주니 속은 편해요. 이게 정말 보통 일이 아니거든요. (저걸 다 하려면 사실 그림 그릴 시간이 없습니다… ) 다만 마케팅은 각자 알아서 해야한다는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