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폰스 무하

아르누보 스타일의 대가

알폰스 무하는 제가 무척 좋아하는 예술가입니다. 저뿐 아니라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았고, 그에게 영감을 받은 많은 작가들이 나와 그의 작품에 여전히 생명력을 부여하고 있습니다. 보통 알폰스 무하라고 하면 아르누보 양식의 대가이자 아름다운 여인을 그려낸 사람 정도로 이해하고 있었습니다. 실제로 알폰스 무하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들이 대체로 그러한 것들이 많았습니다만, “알폰스 무하와 사라 베르나르”에서는 조금 더 알폰스 무하의 작품과 더불어 개인적인 전기에 대해 집중적으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타고난 예술가는 아니었던 모양입니다.

고갱과 고흐라는 걸출한 인물들과 동시대를 살았던 무하는 타고난 예술가가 아니라, 끊임없이 구애한 끝에 경지에 다다랐다는 것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처음 프라하의 예술학교에 지원했을때만해도 그는 재능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입학을 거절당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그리기를 멈추지 않았습니다. 한때 귀족의 후원을 받으며 아카데미를 다니며 작업을 이어가던 호시절도 있었지만, 급변하는 시대는 그를 가만두지 않았습니다.

아르누보의 별 그리고 전설이 된 배우 – 사라 베르나르

우여곡절끝에 파리에 다다른 무하는 굶주림과 추위에 떨며 고난을 겪지만, 운명처럼 다가온 사라 베르나르의 공연 포스터 ‘지스몽다’의 석판화를 맡으며 새로운 삶을 얻게 됩니다. 사라 베르나르라는 인물은 무명의 무하에게 기회를 안겨준 동시에 무하의 그림을 통해 흡사 여신과 같은 이미지를 얻게 되었고, 무하는 사라 베르나르를 그림으로써 전성기를 구가하게 됩니다.

자기 민족에 대한 사랑 – 슬라브 서사시

그저 이야기가 여기까지였다면, 이 책은 단순히 무하의 인생 성공담에 그치는 수준이었겠지만, 본격적으로 흥미로운 부분은 그 이후였습니다. 무하는 유년시절 종교적인 영향과 맞물려 슬라브 민족이라는 자신의 정체성에 대해서 항상 부채의식을 갖고 있었기에 슬라브 서사시를 통해 그것을 떨쳐내고자 합니다. 슬라브 민족과 종교, 그리고 체코의 굵직한 역사를 다루는 20점이나 되는 대작을 그려내기 위해서는 오랜 세월 떠나있던 고향과 자신의 민족에 대해서 탐구하고 그려내야했기에 쉽지도 않고, 시간과 금전적인 면에서도 큰 부담이 따랐습니다.

미국의 기업가 찰스 리차드 크레인을 만남으로써 그의 꿈은 실현될 수 있었고, 이 만남은 예기치 않게 체코 슬로바키아의 독립과도 맞물리는 극적인 이야기를 낳습니다. 단순히 그는 다재다능한 예술가를 넘어 자신의 민족을 사랑하는 사람이었고, 자신이 가진 것을 아낌없이 나누며 삶을 즐기는 보헤미안이었습니다. 살아 생전 그의 작품은 수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화제거리가 되었지만, 그의 말년에 남긴 슬라브 서사시를 비롯한 많은 작품들은 민족의 정신을 고취시키며 체코의 독립을 향한 열망을 불태웠습니다.

인간에 대한 사랑

“알폰스 무하와 사라 베르나르”를 통해 둘러본 무하의 삶을 알고난 후 다시 찬찬히 무하의 작품들을 살펴보게 되었습니다. 무하의 작품은 아름다운 여인을 담았으나 그것이 천박하거나 외설로 비취지 않는 이유는 그의 작품 속 여인들을 통해 민족에 대한 사랑과 더 나아가 그가 품고 있는 인류애를 다루고 있기 때문이라는 걸 느꼈습니다.

무하의 삶을 알기 전까지는 그의 작품을 보며 단순히 화려하고 아름다운 양식에 도취되어, 그가 품고 있던 인간 그 자체에 대한 사랑을 미처 느끼지 못했던 겁니다. 후반부에 슬라브 서사시를 소개하며 체코, 슬로바키아와 슬라브 민족의 역사에 대해 다루는 부분은 생소하여 읽기가 수월하지 않았습니다만, 전반적으로 술술 읽히다보니 책을 사자마자 단숨에 다 읽었습니다. 알폰스 무하의 작품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일독을 적극 권하고 싶은 책입니다.

생애 첫 델 모니터

DELL P2417H 는 제가 처음으로 구매해본 델 모니터입니다. 사용하던 모니터가 슬슬 수명이 다되서 화면이 안나오는 상황이 온지라, 더 이상 버틸 수가 없었습니다. 아무튼 지금까지는 계속해서 LG 모니터만 애용해왔던지라 나름 델 모니터는 새로운 도전(?)인 셈인데요. 일단 DELL 모니터 중에서 가성비가 훌륭하기로 정평(?)난 울트라샤프 모델을 둘러보다가 프로페셔널이라는 라인이 새로 생긴걸 확인했습니다.

DELL P2417H vs U2417H

IPS 패널을 사용한다는 점은 같습니다만, 울트라샤프보다는 색재현율 면에서 조금 떨어집니다. P2417H는 프로페셔널 라인 24인치 2017년형이라는 의미인데요. U2417H은 마찬가지로 울트라샤프 24인치 17년형이라는 의미입니다. 델 모니터는 기본적으로 눈에 피로를 덜어주는 플리커 프리라는 기능이 들어가 있습니다만, 프로페셔널 라인은 컴포트 뷰라고해서 조금 더 시각적인 피로를 줄여주기 위한 기능이 들어가있다고 합니다.

울트라샤프 모델과 최저가 면에서 몇 만원 정도 차이 나기때문에 99%의 색재현율을 갖고 있는 울트라샤프 모델로 가려다가 한 푼이라도 아껴보려고 82%의 색재현율을 갖고 있는 프로페셔널 라인으로 주저 앉았습니다. (새해에는 울트라샤프 한대 장만하고 싶네요…)

자세한 스펙은 링크를 누르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dell p2417h

출처 : 델

dell p2417h

이런 박스에 담겨져 옵니다

dell p2417h

박스를 열면 이런 구성품이 확인 됩니다.

 

구성품은 설명서, CD, VGA케이블, USB케이블,전원케이블, DP케이블, 그리고 모니터 스탠드와 모니터 본체입니다. 인상적이었던거는 모니터 구성품에서 한 번도 볼 수 없었던 USB 케이블인데요. 이 부분은 나중에 사진과 함께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

dell p2417h

이 부분을 서로 맞춰서 끼워주면됩니다.

dell p2417h

그리고 뒤집어서 아래와같이 보이는 나사를 돌려서 조여주면 끝납니다

모니터 스탠드는 이런식으로 결합할 수 있게 되어있는데요. 금속재질로 되어있다보니 무척 단단하다는 인상을 줬습니다. 최근 모델에서는 개선됐는지 모르겠습니다만, LG 모니터는 뭔가 플라스틱 스탠드에 아슬아슬하게 무거운 본체를 얹는다는 느낌이었는데, 델 모니터는 스탠드부터 무척 튼튼하네요. 조립도 어렵지 않은 관계로 여자분들도 쉽게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dell p2417h

모니터와 스탠드를 홈에 맞춰 끼워 조립하면 “달칵”하고 결합이 끝납니다. 모니터 암 등을 활용해야할 경우엔 스탠드와 분리하기 위해 툭 튀어나온 버튼을 눌러주면 쉽게 분리할 수 있습니다.

dell p2417h

위에서부터 USB 2.0 X 2, USB 업스트림 케이블 포트, VGA 케이블포트, DP케이블 포트 순입니다.

dell p2417h

USB 3.0 케이블 포트

USB케이블이 별도로 들어가있었던 이유는 케이블을 꽂으면서 알게 되었는데요. 모니터 자체에 USB를 꽂을 수 있도록 되어있었습니다. 케이블로 본체와 연결해줌으로써 모니터의 USB포트들도 활성화시켜줄 수 있습니다.

안그래도 USB 포트에 항상 목말라 있었는데 이 부분은 무척 반갑네요.

하지만 무엇보다 델 모니터를 구매하게 만든 결정적인 이유중 하나가 바로 피벗 기능입니다. 피벗은 모니터를 90도 각도로 회전시켜서 세로로 세워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인데요. 보통 저가형 모니터에서 이 기능을 지원하는 모델은 흔치 않습니다. IPS 패널을 탑재하고 대기업 모니터이면서 피벗까지 지원하는 회사는 델 밖에 없지 않을까 싶네요. 그리고  높이 조절을 할 수 있어서 모니터 받침이 없는 환경에서도 어느정도 눈높이에 맞출 수 있도록 조절하는데 용이할 걸로 생각됩니다.

dell p2417h

모니터만 돌린다고 화면도 같이 돌아가는게 아니더군요. 디스플레이 설정에서 화면 방향을 세로로 바꿔주어야합니다.

dell p2417h

22인치를 쓰다가 24인치로 왔을뿐인데도 무척 화면이 커보이네요. 둥둥이 배도 더 커보이고요.

여튼 조금 더 사용을 해봐야 제품의 장단점이 더 드러날 수 있겠습니다만, 일단 전반적으로 만족스럽다는 인상입니다. 과거에 구매했던 몇십만원짜리 모니터들을 생각하면, 20만원에 이 정도 완성도를 가진 제품을 손에 넣었다는 자체가 무척 새삼스럽긴 합니다. 돈이 없어서 프로페셔널 라인으로 만족하기로 했습니다만… 돈만 더 잘 벌면 27인치 울트라샤프로 가는게 목표입니다!  ㅋㅋ